기사모음2009.04.07 10:01

지난 일요일 4월 5일 리투아니아는 또 한 번 농구로 유럽과 세계로부터 커다란 주목을 받았다. 바로 유럽 각국 프로 농구팀이 실력의 진검승부를 가리는 최종 결승전이 이탈리아 투린에서 열렸다.

이 경기에서 리투아니아 수도의 빌뉴스 프로팀 "례투보스 리타스"가 러시아 모스크바 프로팀 "힘키(Chimki)"를 꺾고 2009년 유로컵 챔피언이 되었기 때문이다. 이 경기는 세계 70개국에서 생중계가 되었고, "리투아니아=농구"라는 등식을 다시 한 번 세계인들에게 각인시켜주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경기에서 례투보스 리타스는 80:74 (22:22, 13:22, 18:18, 27:12)로 힘키를 드라마틱하게 제압했다. 이번 우승으로 리투아니아 프로팀은 유로컵 대회에서 역사상 최초로 두 번 우승하는 기록을 세웠다. 이프로팀은 결승전에 오른 8개 팀 중 예산 규모가 6번째이고, 준우승한 모스크바팀 힘키의 10분의 1밖에 되지 않아 더욱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구 340만명의 작은 나라 리투아니아의 최고 국민스포츠는 축구도 아니고, 야구도 아니고, 바로 농구이다. 흔히 농구를 가톨릭에 이어 제2의 종교라 부를 만큼 리투아니아인들은 농구를 좋아한다. 1988년 서울 올림픽에서 미국을 이기고 소련이 세계농구를 제패할 때 소련팀의 주전 선수 4명이 리투아니아인들이었다. 이는 지금도 리투아니아인들에게 큰 긍지를 주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년 유로컵 우승으로 인해 리투아니아 농구의 제2 종교성은 더욱 더 확고하게 되었다. 리투아니아인들의 농구 응원 분위기를 엿볼 수 있는 영상 하나를 소개한다. 2008년 베이징 올림픽 때 스페인 대 리투아니아 경기 응원이다. 장소는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 중심가 광장이다.

아래 동영상은 이번에 우승한 례투보스 리타스 프로농구팀의 치어걸 영상이다(출처: 유튜브)


* 관련글: 국가대표 여자 농구선수 누드모델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