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09.04.29 08:36

얼마 전까지만 해도 노처녀에 대한 리투아니아인들의 인식은 아주 안 좋았다. 리투아니아인들은 전통적으로 노처녀를 사회의 가장 낮은 계층으로 분류할 정도였다. 19세기에 신분제가 폐지되었지만, 노총각과 노처녀를 바라보는 전통적 시각은 20세기 말엽까지 지속되었다. 바로 결혼하지 않은 이들은 결혼한 형제자매 집에서 머슴이나 하인으로 일하게 되었다.

리투아니아인들은 여성을 아내, 어머니, 일꾼으로 바라본다. 소련시대에도 미혼모들은 정부지원을 받았지만, 노처녀와 노총각은 여전히 하등민으로 취급받았다. 노처녀에 얽힌 리투아니아인들의 속언 몇 가지를 소개한다. 

노처녀는 악마 목덜미라도 잡는다(남자에 굶주렸다).
노처녀가 남자를 얻은 것처럼 기쁘다(엄청나게 기쁘다).
노처녀는 꼬인 창자와 같다(뒤섞여서 제대로 되는 일이 없다).
노처녀, 늙은 개, 늙은 신부는 하나이다(주목 받지 못한다).
노처녀가 시체를 염한다(노처녀는 천한 일을 한다).


하지만 요즘 리투아니아 사회에서는 노처녀가 뜨고 있다. 왜 일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장 직접적인 원인 중 하나가 한 여성 정치인 때문이다. 달랴 그리바우스카이테(53세, Dalia Grybauskaitė)이다. 리투아니아 정부 재무부장관을 역임했고, 현재 유럽집행위원회 재정과 예산 집행위원이다. (그리바우스카이테 사진 출처: http://ec.europa.eu)

노처녀인 그리바우스카이테는 현재 부모도 없고, 형제 재매도 없다. 그녀는 오는 5월 17일 실시될 리투아니아 대통령 선거에 출마했다. 10년 전만 해도 여성이 대통령 후보가 된다는 것은 상상조차 할 수 없었다고 한다.

최근 발표된 여론조사에 의하면 그라바우스카이테는 69.1%로 현재 당선가능성 1위이다. 사회민주당 총재 부트케비츄스가 5.3%를 얻어 2위로 달리고 있다. 이런 상태로 가면 노처녀 그리바우스카이테의 대통령 당선이 확실할 것이다.

여전히 리투아니아인들 의식 속에 노처녀에 대한 부정적인 편견이 남아 있는 상황 에서 그녀가 대통령이 된다면 리투아니아 노처녀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다. 특히 그녀는 부모도 없고, 형제도 없으니 혹시나 생길 법한 친인척 비리에서 완전히 벗어나 국정에만 전념할 수 있다.

친인척들의 비리로 연이어 대통령이 법이나 국민의 심판을 받고 있는 국내외 상황을 보니 능력 있는 노처녀가 대통령으로 최고 적임자임을 말하는 사람들도 나타나고 있다. 경제 전문가인 그리바우스카이테가 대통령이 되어 리투아니아 경제를 살리고 또한 노처녀에 대한 굳어진 편견과 그릇된 시각을 제거하는 데 크게 기여하기를 기대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 관련글: 결혼 여부 구별해주는 여자들의 성()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