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09.03.26 12:15

3월 26일 아침 미디어다음 첫 화면에 올라온 기사 하나가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경제위기 직격탄무너지는 동유럽 세계일보
세계일보가 올린 기사이다. 동유럽에 살고 있으니 이 기사가 어떤 내용인지 궁금해서 해당 기사를 누르고 안으로 들어가 보았다. 이 기사에 따르면 경제위기로 라트비아, 헝가리에 이어 체코정부가 붕괴되었고, 앞으로 동유럽 다른 나라에서도 정권 붕괴가 도미노로 이어질 수 있다.

유독 시선을 잡아당기는 것은 그래픽 그림이다. 위기의 동유럽 정권을 지도 그래픽으로 잘 설명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그래픽 출처: 미디어 다음 해당 기사 

동유럽에서도 리투아니아에 살고 있으니 당연히 리투아니아 반정부시위 극심이라는 설명이 눈에 확 뛴다. 눈을 의심하는 대목이다. 안경을 벗고 화면 가까이에 얼굴을 내밀었다. 리투아니아에 반정부시위가 극심하다고?! 우선 '극심'을 국어사전에서 그 정의를 찾아보았다. '몹시 심하다' 리투아니아에도 경제위기로 그 동안 몇 차례 시위가 있었다. 1월초 국회의사당 광장에서 열린 시위에선 몇몇 부상자가 발생했다. 지난 3월 11일 독립선포 국경일을 맞아 시내 중심가에서 몇몇 단체가 각자 소규모로 시위라기 보다는 거리 평화행진을 했다. 정부 정책을 비판하는 집회는 간헐적으로 열리지만 아직 정부를 반대하고 퇴진을 요구하는 시위는 일어나지 않고 있다.

그렇다면 그래픽 설명에 리투아니아 반정부시위 극심이라는 표현은
현지에서 살아가는 사람의 눈에는 당연히 오보로 비쳐진다.

환율을 900원대에서 1600원대 직전까지 치솟게 하고,
주가지수를 1500에서 1000대로 내리 꽂게 하고,
국회는 경제위기 난국을 해결하기 보다는
미디어법 개정 등으로 한바탕 난리를 피우고,
정권은 자기편 사람으로 방송을 점령하고,
검찰은 흉악범죄라도 저질런 사람인양
방송 PD들을 긴급체포 구금하는
작금의 대한민국 상황 속에서
"경제위기와 국민기만으로 반정부시위 극심"이라는 표현이
더 실감나게 나올 법하지 않는가?

관련글:
            친구 월급이 40%나 삭감되었네
            경제위기로 아이의 도시락을 챙겨야 한다
            주가가 3000이 아니라 환율이
            대통령 “위기 없다”에 쓴웃음만 나온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