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09.03.26 10:45

리투아니아의 북서부 지방에 위치한 작은 도시 스쿼다스 초등학교에 일어나고 있는 일이다. 쉬는 시간 이 학교 복도에서 오르가즘에 도달하는 여자의 신음소리가 심심찮게 들려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사진: 문제의 열쇠고리 기념품; 출처: 례투보스 리타스 해당 기사 촬영)

례투보스 리타스 3월 25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 몇 주 전부터 이 학교의 초등학생들 사이에 유행하는 새로운 놀이기구가 등장했다. 이 새로운 놀이기구는 바로 열쇠고리이다.

열쇠고리와 신음소리가 무슨 관계가 있을까?

바로 열쇠고리에 있는 버튼을 누르면 오르가즘에 도달하는 여자의 신음소리가 울러  퍼진다.

이 열쇠고리 기념품은 "1유로 가게"(1유로에 해당하는 약 3.5리타스를 주면 아무 것이나 살 수 있는 우리 나라의 천원샵과 같은 가게)에서 손쉽게 살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도시에 있는 "1유로 가게"는 지난 해 성탄절부터 중국에서 생산된 이 열쇠고리 기념품을 팔고 있다.

이 가게의 점원에 따르면 이 열쇠고리는 가장 인기 있는 물건이고, 특히 10대 청소년들이 가장 흥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 열쇠고리는 벌써 초등학생들 사이에 인기 있는 놀이기구로 펴지고 있다.

이 기사는 한 주민의 일화를 소개하고 있다. 그가 이 오르가즘 신음소리를 집에서 듣게 된 것은 초등학교 2학년생인 손자가 다섯 살 여동생에게 이 기념품을 선물을 주었을 때이다.

여동생은 받은 열쇠고리 선물의 발간 버튼을 누르자 바로 이상한 여자의 신음을 듣자 엄마에게 달려가 물었다.

"왜 여자가 그렇게 크게 신음 소리를 내고 있어? 아마 배가 아픈 걸까?"

성인용품점에서나 판매되어야 할 이 오르가즘 신음소리 열쇠고리가 초등학생들의 인기 있는 장난감으로 변질된 셈이다. 아이들의 철없는 행동과 무분별한 상행위 모두 지탄받아 마땅하다.

관련글: 유럽 초등학생 사교육은 없다  | 유럽학교 담임과 가진 첫 개별면담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