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09. 3. 19. 15:29

조금 전 까르르님의 글(고대녀 "MB 불도저 엔진을 꺼버려야")을 읽으면서 옛 일이 생각났다.
우선 위의 글은 지난 해 촛불집회 때 적극적인 참여로 많은 관심을 모은
한 고려대학교 여대생을 인터뷰한 글이다.

이 글을 읽으니 성균관대학교에 다니던
용기 있는 한 여대생 얼굴이 떠올랐다.

81학번으로 서울에서 대학 다닐 때
2-3년간은 신군부의 강압정치로 거의 죽어지내야 했다.
하지만 대학교 4학년 때 학생회관 대강당에서
처음으로 '광주학살만행' 비디오를 보고
울분을 참지 못한 적이 있었다.

이어 최루탄을 맞으면서 여러 번 교내 시위에 참가했다.
경찰의 원천봉쇄로 교외로 빠져나갈 수가 없었다.
좀 늦은 감은 있었지만, 그제서야 사회와 정치 문제에 눈을 뜨기 시작했다.
하지만 대학 졸업과 대학원 진학 등으로 이는 오래 가지 못했다.

신군부에 의한 광주학살만행이 세상에 점점 드러나기 시작한 무렵
12대 국회의원 선거가 1985년 2월 12일 이었다.
당시 이민우 신민당 총재가 바람을 일으키고 있던
'정치 1번지' 종로구의 어느 유세전에 가보았다.

운동장을 꽉 메운 아저씨들 틈 사이로
가냘픈 한 여대생이 가방 속에
광주학살만행을 규탄하는 유인물을 꺼내 돌리는 장면을 목격했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건장한 남자들이
그녀를 낚아채듯이 하고 사람들 사이로 빠져나갔다.
순간적으로 일어난 일이지만
그녀의 얼굴은 4년 전 어느 모임에서 여러 차례 본
성균관대학교에 다니는 학번이 같은 여대생임을 직감적으로 알아보았다.

4년의 공백 속에
그녀는 용기 있는 열사가 되어 있었고,
내 자신은 그저 유세의 소심한 구경꾼이 되어 있었다.
그날 집으로 되돌아오는 발걸음이 그렇게 무거울 수가 없었고,
눈에서는 눈물이 흘러내렸다.

당시는 대학가 복사집에도 사복경찰이 기웃거렸다.
혹시나 금서나 불온서적을 복사하지는 않냐해서이다.

잡혀가는 그녀를 향해 주변 사람들 중 아무도 나서지 않았다.
아니 바로 자기 옆에 있는 사람이 사복경찰일 것이라는
두려움이 때문이었을지도 모르겠다.

당시 '성대녀'의 용기는 오래도록 내 가슴에 머물렀다.
어느 시대를 막론하고
모든 '고대녀'와 '성대녀'의 용기에 고개 숙이고
이들의 행복을 기원한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뭐지?

    열사란말 암데다 갖다붙이지마 정권반대하는게 열사면 범법자는 다 열사냐? 이 사회와 질서를 어지럽혀 주잖아!!

    2009.03.19 19:45 [ ADDR : EDIT/ DEL : REPLY ]
    • 막장독어

      그런 의미가 아니잖냐. 꼴통새키야.
      궁극적으로 사회질서를 어지럽히는건 위에서
      자기 이익 때문에 다른 사람들 피해주는 녀석들이랑
      너같이 x도 모르면서 그녀석들 원하는 대로 따라가는
      사람들이다. 적어도 인간이라면, 인간에 걸맞는
      이성을 갖고 생각이란 걸 하고 살기 바란다.


      글 잘읽었습니다.^^

      2009.03.20 00:54 [ ADDR : EDIT/ DEL ]
    • 시민

      이런 뉴라이트같은 놈을 보았나. 그러면 민주화 운동은 다 범법행위이고 사회질서를 어지럽히는 행위였냐? 당시의 위정자들에게는 그랬겠지. 하지만 역사는 그렇게 평가하지 않는다.

      2009.03.20 03:11 [ ADDR : EDIT/ DEL ]
    • 기득권자에겐 질서파괴이고, 다른 사람에겐 새질서 확립이죠. 어느 집단이 자신의 이익만을 고집해 취할 때 문제가 야기되죠. 모든 이해 당사자들이 상호이익을 취하는 길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2009.03.20 05:04 신고 [ ADDR : EDIT/ DEL ]
    • 노인

      가카, 여기서 이러시면 안됩니다.

      2009.03.20 11:12 [ ADDR : EDIT/ DEL ]
    • 사회 질서를 어지럽히는 건 자국 국민을 대검으로 찍어죽인 대머리나 너같은 인간이지. 여기 주인장이 범법자는 곧 다 열사라고 한 적은 없는 것 같은데?

      가카, 여기서 이러시면 안됩니다. (2)

      2009.03.21 00:59 [ ADDR : EDIT/ DEL ]
  2. 박상진

    아! 싸울라면 아고라 가서 실컷 떠들어 대든가!
    왜 남 블로그에와서 싸움질들이요?
    본인 블로그에 본인이 올리고 싶은 내용을 올리는데... 무슨 말들이 그리많은지...
    댓글난이 블로거 까라고 만들어 놓은줄 아쇼!
    그렇게 불만들이면 직접 정치판에 뛰어들어 잘못된거 뜯어고치던가...
    그런 능력안됨 이나라 떠나 국적을 갈아 엎던가!
    개인 블로그와서 뭔 짓들인지... 매너 좀 지킵시다!

    초유스님 미쳐 못본거 쭉 보다가 짜증나서 오늘은 이만 갈랍니다.

    2009.03.20 14:19 [ ADDR : EDIT/ DEL : REPLY ]
  3. 518과 마케팅

    518 대해서는 아직도 논란의 여지가 많습니다. 그때 보셨다는 비디오는 과연 편집자의 의도가 없는 객관적인 자료였을까요 하는 의문이 듭니다.

    518의 진실은 계속 미궁속에 빠지는 것 같지만, 최근 연구자료들을 보면, 과거에 알았던 것과는 매우 다른 양상을 보이는 것 같습니다. 선전과 선동 그리고 마케팅. 정치이념뿐 아니라 현실 경제활동 모두에서 세상 어느세계에서도 일어나는 흔한 일이니깐요.

    2015.01.21 02:50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