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09.03.17 16:27

지난 토요일(3월 14일) 늦은 밤 평소에 잘 보지 않던 리투아니아 전국 방송 채널인 BTV로 우연히 돌렸다. 비키니 혹은 속옷만 입은 여성이 'Žinios'(뉴스) 글자를 뒷배경으로 하고 나와 있었다. 그리고 조금 후 나온 한 남성은 아예 윗옷을 입지 않아서 그의 우람한 근육질 체격이 그대로 드러나 보였다.

이들의 짧은 논평이 끝나자 이어지는 것은 리투아니아 국내외의 최근 뉴스들이었다. 알고 보니 뉴스 프로그램인데 진행자가 말끔한 옷 대신에 여성 아나운서는 비키니나 속옷만 걸치고, 남성 아나운서는 반라로 진행하는 새로운 프로그램이었다. 봄을 맞아 새롭게 도입을 한 프로그램이다. 만 7세 이하 시청금지 표시가 되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뉴스방송 진행 중 브래지어를 살짝 보이던 한 여성 아나운서는 아예 재킷을 벗으면서 시청자의 관심을 끌어 모으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다른 여성도 뉴스진행 중 속옷 가리개를 천천히 벗어내면서 뉴스를 진행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라에 따라서는 선정성이 깃든 연예뉴스를 비키니 여성이 진행하거나 혹은 방송 도중 여성 진행자의 속옷이 살짝만 드러나도 화제와 논란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 하지만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이 속옷 진행자 뉴스프로그램에 대해 아직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엄마와 함께 뉴스시청을 즐겨하는 딸아이는 이제 만 7세이다. 이 프로그램을 같이 보았더라면 아마 이렇게 물었을 것 같다.
"엄마, 왜 뉴스시간에 저 언니들이 옷을 벗지?"

* 최근글: 신종플루 백신에 회의적인 폴란드
               국적 때문 우승해도 우승 못한 한국인 피겨선수



Posted by 초유스
«이전  1 ··· 3510 3511 3512 3513 3514 3515 3516 3517 3518 ··· 430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