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음2009.03.01 10:00

유럽에 살면서 가장 생각나는 것 중 하나가 바로 한국의 목욕탕이나 사우나이다. 묵은 때도 벗기고, 이발도 하고, 피곤하면 잠도 잘 수 있는 그런 목욕탕이 너무 그립다.

북동 유럽에 위치한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사우나를 즐겨한다. 여유가 있는 사람들은 집이나 호숫가 별장에 사우나를 만들어 친구나 친척들과 함께 사우나를 하면서 주말을 자주 보낸다. 70-90도 되는 사우나에서 땜을 빼고 호수의 찬물이나 눈으로 뜨겁게 달구어진 몸을 식힌다.  

어제 빌뉴스에서 약 14킬로미터 떨어진 외곽에 단독주택을 가지고 있는 친구집에서 사우나를 하고 왔다. 이렇게 목욕탕 대신 사우나로 위안 삼는다. 사우나를 갈 때마다 생각나는 특이한 사우나가 있어 소개한다. 리투아니아 남부 지방의 작은 메르키네에 있는 사우나이다.

자동차 정비소를 운영하고 있는 알기만타스 드지마나비츄스(44세)는 여가시간을 활용해 6개월에 걸쳐 사우나를 만들었다. 이 사우나는 원래 5,000리터의 석유가 들어가는 석유 운반통이었다. 창고로 사용하기 위해 문을 내려고 잘라보니 내부가 깨끗해 사우나로 만들게 되었다. 사우나 외벽의 그림은 그의 딸이 그렸다. 이 사우나는 이제 이 지역의 명물 중 하나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숯불을 들고 있는 사람이 바로 이 석유통 사우나를 만든 알기만타스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숯불에 찐 잉어고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우나에서 노래가 빠지면 재미가 없다. 이렇게 흥겹게 주말을 보내고 새로운 한 주를 시작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최근글: 유럽에서 처음 구입해 먹어본 한국쌀

* 관련글:
삼순이 양머리 리투아니아에 전파

               가장 아름다운 눈을 가진 여성 10인
               가장 아름다운 폴란드 여성 10인
               가장 아름다운 멕시코 여성 10인
               가장 아름다운 베트남 여성 9인
               세계 男心 잡은 리투아니아 슈퍼모델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