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09. 2. 4. 19:16

지난 금요일부터 다시 혹한이 시작되었다. 매일 밤 온도는 영하 18도경, 낮 온도는 영하 12도경이었다. 그래도 날씨는 오늘이 입춘일이라는 것을 알고 있는 듯 아침에 일어나 온도계를 보니 영하 8도였다.

그리고 밤새 하얀 눈이 내렸다. 어느 때처럼 초등학교 1학년 딸아이를 학교로 데러다주었다.

"추워도 하얀 눈이 있으니 참 좋지?"
"아니. 걸어가는 데 미끄러워서 안 좋아!"

"하얀 눈이 있으니 세상이 더 밝아보이잖아!"
"맞지만, 겨울이 싫어. 아빠는 겨울이 좋아, 아니면 봄이 좋아?"

"봄이 좋아?"
"왜?"

"봄에는 꽃이 피니까."
"그래, 나도 봄이 좋아. 빨리 봄이 왔으면 좋겠다!"

입춘일 딸아이의 바램처럼 따뜻한 봄이 빨리 와서 언 땅과 불황의 늪을 녹여주기를 바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딸아이의 표정이 귀엽네요. 꽃을 따서 머리에 몇개 꽂고 사진을 찍었으면 더 예쁘게 나왔을거 같아요. ^^*

    2009.02.05 09:51 [ ADDR : EDIT/ DEL : REPLY ]
    • 감사합니다. 이번 봄에 혹시 기회되면 찍어서 올리겠습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2009.02.05 17:27 신고 [ ADDR : EDIT/ DEL ]
  2. 요가일래 참 이쁩니다.^^

    2009.02.08 22:23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