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여행/브라질2009. 2. 4. 09:31

브라질 남부 파라나 주의 수도인 쿠리티바는 인구가 180여만명이고, 해발  900m 지대에 있는 위치해 있다. 쿠리티바는 창의적이고 이상적인 도시라고 세계로부터 찬사를 받고 있다. 이 도시에 관해 쓰레기장을 개조해 만든 식물원, 원통형 버스정류장 등 여러 글을 올렸다.

시내 중심가에서 에스페란토 모임을 마친 후 현지인들은 함께 저녁을 먹자면서 식당으로 가자고 했다. 아무런 설명 없이 데리고 갔는데 밖에서 보니 영락 없이 기차역을 닮았다.

"여기가 기차역?"
"옛날에 기차역이었는데, 지금은 개조해 백화점이다."  

안으로 들어가는 스케이트장, 박물관, 가게, 식당 등이 마련되어 있었다. 폐쇄된 기차역사를 때려부수고 새로운 고층건물을 짓는 것이 도시개발의 능사로 알고 있는 나라와 무척이나 비교되는 순간이었다. 원하는 음식을 각자 사서 함께 담소를 나누면서 맛있게 먹었다.  

역사 앞에 피어있는 꽃이 이날따라 쿠리티바의 환경친화적인 개발을 더욱 인상 깊게 심어주는 것 같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상은 초유스의 브라질 가족여행기 9편입니다. 
초유스 가족 브라질 여행기
1편 | 2편 | 3편 | 4편 | 5편 | 6편 | 7편 | 8편 | 9 | 10편 | 11편 | 12편 | 13편 | 14편 | 15편 |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이디어가 좋네요~
    우리나라도 오래된 곳이라고 다 부숴버리지 말고
    이렇게 활용 좀 하면 좋겠습니다~

    2009.02.04 11:39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