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여행/브라질2009. 1. 27. 19:04

브라질을 여행하려면 돈도 필요하지만, 시간도 필요하다. 브라질은 워낙 넓어서 이동하는데 많은 시간이 걸리기 때문이다. 예를 들면 버스로 리오에서 상파울로까지 6시간 소요, 상파울로에서 쿠리티바까지 6시간 30분 소요, 쿠리티바에서 이과수까지 11시간 소요되었다. 쿠리티바에 사는 현지인은 북쪽의 포르탈레자까지 가는 데 50시간이나 걸렸다고 한다. 그리고 그는 브라질의 격언 하나를 덧붙였다 - "돈 없는 사람은 시간이 있다."
 
브라질 시외버스는 일반버스, 우등버스, 침대버스로 나눌 수  있을 것 같다. 이 세 종류 버스 모두를 타보았다. 일반버스와 우동버스는 통로 양쪽으로 각각 두 사람이 앉는다. 다른 점은 우동버스가 좀 더 공간이 넓고, 담요를 준다. 침대버스는 한 줄에 3(2+1)명이 앉는다. 의자가 뒤로 훨씬 많이 제쳐진다. 하지만 기대한 만큼 그렇게 큰 각도로 제쳐지지 않았다. 바로 이 침대버스를 타고 쿠리티바에서 웅장한 폭포로 유명한 이과수로 갔다.

버스에 오르자마자 푹신하고 안락한 의자가 마음에 들었다. 걱정을 했지만 담요와 베개가 준비되어 있었다. 그리고 주머니 안에서는 먹을 간식거리까지 담겨져 있었다. 10시간 소요 이동하는 데 버스표는 한국돈으로 약 10만원했다. 처음엔 불편해서 잠을 청하기가 어려웠지만 나중에 자고 일어나니 벌써 목적지에 도착해 있었다.

참고로 브라질에서 시외간 장거리로 이동할 때 반드시 여행자의 신분 사항을 기재해야 하고 여권이나 얼굴이 있는 서류를 보여주어야 한다. 그리고 짐에도 꼬리표를 달고, 짐을 찾을 때에도 영수증을 확인한다. 누가 내 짐을 착오로 가져갈 염려가 없어 좋고, 또한 사고가 났을 때 여행자 신원을 신속하게 파악할 수 있어 좋다는 생각이 들었다. 브라질 침대버스를 사진 속에 담아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주머니 속에 담긴 간식거리 덕분에 밤참을 해결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침대버스 내부. 베개와 담요가 준비되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버스타기 전 신분사항을 기재해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쿠리티바에서 상파울로 갈 때 이용한 우등버스

이상은 초유스의 브라질 가족여행기 11편입니다. 
초유스 가족 브라질 여행기
1편 | 2편 | 3편 | 4편 | 5편 | 6편 | 7편 | 8편 | 9 | 10편 | 11편 | 12편 | 13편 | 14편 | 15편 |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안녕하세요.티스토리 입니다^^
    회원님의 포스트가 현재 다음 첫화면 카페.블로그 영역에 보여지고 있습니다. 카페.블로그 영역은 다음 첫화면에서 스크롤을 조금만 내리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회원님께서 작성해 주신 유익하고 재미있는 포스트를 더 많은 분들과 함께 나누고자 다음 첫화면에 소개 하게 되었으니, 혹시 노출에 문제가 있으시다면 tistoryblog@hanmail.net 메일로 문의주시기 바랍니다.
    앞으로도 티스토리와 함께 회원님의 소중한 이야기를 담아가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2009.01.27 01: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우동버스? ㅋㅋㅋ

    본문에 우동버스라고 하셔서 우동도 주는 줄 알았네, ㅋㅋㅋ

    2009.01.27 05:18 [ ADDR : EDIT/ DEL : REPLY ]
    • 지적에 감사합니다. 새해에도 건강하시고 좋은 일이 많기기를 기원합니다.

      2009.01.27 05:20 신고 [ ADDR : EDIT/ DEL ]
  3. 버스 여행이라면, 아르헨티나를 빼 놓을 수 없겠네요. 마침 친구가 최근에 여행을 하고 한국에서 아르헨티나 버스에 대해서 포스팅을 했습니다. http://capahr.tistory.com 인데요. 아르헨티나에서는 초유스님이 쓰신 일반, 우등, 침대버스 말고 스위트 침대클라스가 하나 더 있습니다. 장거리 여행의 경우, 우등 이상은 간식뿐 아니라 식사를 제공하고요. 스위트 침대 클라느는 180도가 기울어집니다. 말그대로 침대가 되죠. 근데, 재밌는거는요. 그 버스들이 모두 브라질에서 만든거라는 거죠. 생산은 브라질에서 하는데, 브라질에서는 사용되지 않고, 온전히 아르헨티나로 넘어가서 거기서 사용된다는 거. 그게 참 이상해 보입니다.
    제가 내린 결론요? ㅎㅎㅎ, 브라질은 따봉!의 나라 아닙니까? 제 생각에는 따봉(Ta bom)이 아니라 다 봉(모두 鳳)이라서가 아닐까 합니다. ㅎㅎㅎ

    2009.01.27 07:11 [ ADDR : EDIT/ DEL : REPLY ]
    • 현지인의 말에 의하면 의자가 180도로 기운다고 했는데, 막상 타보니 그렇지가 않았지요. 허리가 안 좋은 아내에게게 억수록 미안했지요. 스위트 침대 탈볼 기회가 오기를 바랍니다.

      2009.01.28 09:25 신고 [ ADDR : EDIT/ DEL ]
  4. 느티나무

    브라질에도 180도로 눕혀지는 침대버스도 있습니다. 버스회사마다 달라서 보유하고 있는 회사가 있고 없는 회사가 있습니다.

    2009.01.27 10:11 [ ADDR : EDIT/ DEL : REPLY ]
  5. 볼테르

    아 지나번 여행이 생각나네요. 많이 못 둘러본 브라질이지만...사진 잘 보고 갑니다.

    2009.01.27 23:50 [ ADDR : EDIT/ DEL : REPLY ]
  6. 버스로 열시간 이동에 우리돈 10만원? 이거 완전 도둑놈들이네 차값 기름값 기사 인건비 등을 고려하면 브라질 수준에 10만원은 너무하네요.

    2009.01.28 01:26 [ ADDR : EDIT/ DEL : REPLY ]
    • 이날 타고 간 차에는 승객이 7명. 브라질은 워낙 차이가 많이 나는 사회라... 최저월임금이 약 한화로 20만원이라고 친구가 말했지요.

      2009.01.28 09:28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