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음2009.01.24 07:31

이번 브라질 여행에서 대조적인 해변을 보았다. 하나는 사람으로 가득 차 있는 리오데자네이로의 이빠네마 해변있었다. 다른 하나는 한적한  마치뇨스(Matinhos) 해변이었다.

마치뇨스는 브라질의 남부 지방인 파라나 주의 수도인 쿠리티바에서 동쪽으로 110km 떨어진 곳에 위치한다. 쿠리티바에 사는 브라질 친구는 바로 이 해변에서 아주 가까운 곳에 집을 사놓았다. 그래서 해변이 그리울 때는 언제라도 와서 지낸다. 집안에서는 수영장까지 겸비되어 있다. 

브라질은 총 8천km에 이르는 거대한 해변을 지니고 있다. 이 브라질 해변은 외국인 은퇴자들이 선호하고 있다. 남미로닷컴에서 읽은 정보에 의하면 브라질 해변이 열대 해변 중에서 외국 은퇴자들이 선호하는 일순위에 올라와 있다.

어느 날 늦은 오후 사람들이 많지 않은 해변에서 시간을 보내면서 바닷물에 들어가보았다. 리투아니아의 바닷물에 비해 너무 짰다. 조그만 있어도 짠물로 인해 눈을 뜰 수가 없어 밖으로 나오곤 했다. 한편 바도가 빈번히 일어 수영을 거의 할 수가 없었다. 그래서 사람들은 파도타기를 즐겨하는 것 같다.

그리고 바닷물이 따뜻해 시원한 맛은 없었다. 뜨거운 모래 사장에서 몸을 달구고 발트해 바닷물에 뛰어들어가 느끼는 상쾌하고 시원한 맛에 익숙한 리투아니아인 아내에겐 브라질 바닷물은 큰 만족감을 주지 못했다. 하지만 모래사장에서 마시는 야자수 열매 속 물 맛 등이 이런 비만족감을 싹 녹아버리게 하는 브라질 해변이었다.

마치뇨스 해변을 카메라에 담아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관련글: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