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여행/브라질2009. 1. 12. 23:00

많은 사람들은 여전히 인공어 에스페란토가 과거 한 때 반짝거리다가 사라진 언어로 알고 있을 것이다. 그런 언어를 배워서 무엇에 써먹을 것일까?!

에스페란토는 자멘호프(1859-1917)가 1887년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발표한 세계 공통어를 지향하는 언어이다. 변음과 묵음 등이 없어 적힌 대로 소리 내고, 품사어미와 강조음 등이 규칙적이어서 익히기 쉽다. 에스페란토 사용자들은 "1민족 2언어 주의"에 입각해 언어 같은 민족끼리는 모국어를, 다른 민족과는 에스페란토를 사용하는 것을 지향한다.

자멘호프가 태어난 옛 리투아니아 대공국령인 지금의 폴란드 비얄리스토크는 당시 여러 민족들이 각기 다른 언어를 사용하고 있었다. 이로 인해 의사소통이 쉽지 않았고, 민족간 불화와 갈등이 빈번했다. 자멘호프가 모든 사람이 쉽게 배울 수 있는 중립적인 공통어를 만들어야겠다고 결심하고, 유럽 여러 언어들의 공통점과 장점을 활용해 규칙적인 문법과 쉬운 어휘를 기초로 에스페란토를 창안한 이유다.

아내와 함께 브라질을 여행하면서 늘 일상에서 쓰는 말이 에스페란토이다. 그리고 이곳 브라질에서 만나는 사람들은 에스페란토를 사용하는 사람들이다. 리오데자네이로, 사옹파울로에 이어 환경도시로 알려진 이곳 쿠리티바에서도 에스페란토를 사용하는 사람들 사이에 있다.

지난 토요일(1월 10일) 쿠리티바 에스페란티스토들의 모임에 참가했다. 사실 같은 국어를 쓰는 사람들이 모이면 그 국어로 말하는 것이 흔하다. 하지만 이날 만난 사람들은 국어인 포르투갈어를 쓰지 않고 모두 유창하게 에스페란토를 사용하는 것을 보고 놀랐다. 퇴임한 대학교수부터 경찰관까지 다양한 직종의 사람들이 모였다. 한 친구는 쿵푸와 태극권을 수련하고 있다면서 멋있게 자세를 취해보기도 했다. 

브라질에 와 있지만 에스페란토 나라에 와 있는 듯한 인상을 받았다. 포르투갈어를 모르고도 이렇게 에스페란토 덕분에 브라질 사람들과 많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게 되었다. 한편 포르투갈어 교수를 역임한 제랄도 박사에 의하면 포르투갈어와 에스페란토는 어근이 거의 60%가 동일하거나 비슷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상은 초유스의 브라질 가족여행기 8편입니다. 
초유스 가족 브라질 여행기
1편 | 2편 | 3편 | 4편 | 5편 | 6편 | 7편 | 8편 | 9 | 10편 | 11편 | 12편 | 13편 | 14편 | 15편 |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다른 한국분 한 명이 눈에 띄네요. 에스페란토 홍보 동영상에 나온 분이라 기억하고 있습니다. 브라질에 사는 분이신가요?

    2009.01.13 11:08 [ ADDR : EDIT/ DEL : REPLY ]
    • 예, 브라질에서 원불교 교화를 담당하고 있는 추도엽 교무입니다. 에스페란티스토입니다.

      2009.01.13 11:19 신고 [ ADDR : EDIT/ DEL ]
  2. vera AN

    Kara cxielo. 세상에 cxielo 정말 맞아요?? 96년 유성겨울합숙에서 뵙곤 소식없어 무척궁금했어요. 가끔씩 cxielo 얘긴 했었어요. 사라져서 행방을 모른다고 하더니만 거기계셨군요??정말 반가워요. 사진이 안정되 보이고 아주 좋은데요. 시간이 참 많이도 흘렀지요. 가끔씩 소식 전하고 삽시다. 너무 반가워 제 얘기만 했네요. 절 기억이나 하시는지요?? 제 멜 주소 알려 드려도 될런지요?? cxevia@saluton.net 우리 가끔씩 소식 전하고 살면 좋겠습니다.

    2009.01.13 20:42 [ ADDR : EDIT/ DEL : REPLY ]
  3. vera AN

    대석님, 고맙습니다. 덕분에 궁금했던 분을 사진으로나마 볼 수 있게 해주셔서 말입니다. 모든 메일 잘 보고 있습니다. 그 쪽에 가서 이 추운 겨울을 지내고 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정도로 추워요. 추운건 정말 싫거든요.

    2009.01.13 20:51 [ ADDR : EDIT/ DEL : REPLY ]
  4. janice

    최대석님 ! 저도 20여년 그 시절 제자였는데.... 이젠 다 잊어 버리고 제이름 소개만 할 수 있네요. 웹서핑하다 우연히 보게 되었습니다. 지금은 미국에 사는데... 언제 어디서 또 뵐날이 있겠죠.
    미국에도 한번 오세요

    2009.01.17 04:26 [ ADDR : EDIT/ DEL : REPLY ]
    • 반갑습니다. 제가 1980년 후반에 한국에스페란토협회 사무실에서 에스페란토를 가르친 적이 있는데, 그때 배웠는지 궁금하네요. 연락 한 번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ds@esperanto.lt 입니다.

      2009.01.18 12:42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