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08.01.08 04:32

2007년 마지막일 폴란드에서 친구 4명이 왔습니다. 처남과 처남댁, 그리고 한국인 요리사 친구 이렇게 해서 모두 어른 9명이 함께 했습니다.

저녁 7시부터 식사와 함께 남자분들은 보드카, 여자분들은 브랜디를 마시면서 한 해의 마지막 순간을 보냈습니다. 흥이 돋자 기타를 치면서 리투아니아 노래, 폴란드 노래, 한국 노래를 부르며 춤도 추었습니다.

이어 2008년 0시가 가까워지자 모두 인근 언덕 공원으로 나아가 샴페인을 나눠마시면서 불꽃놀이를 즐겼습니다. 새해에도 모두 건강하고 뜻하는 바 많이 이루시기를 기원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