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08. 12. 18. 07:09

2001년 11월 태어난 딸아이 요가일래는 지난 9월 음악학교에 입학했다. 리투아니아 음악학교는 일반학교 수업을 마치고 가는 방과 후 학교이다. 국가에서 운영하는 정식학교이다.

한국에서는 아주 흔한 피아노나 음악 학원이 리투아니아에는 없다. 부모가 자녀의 음악적 소질을 발견하면 음악학교에 입학원서를 내면 된다. 이 음악학교는 보통 만 5세부터 10세까지 어린이들이 입학할 수 있으며, 최대 10년(보통 8년)간 다닌다.

이곳에는 피아노, 바이올린, 첼로, 플루트, 색스폰, 트럼펫, 클라리넷, 기타, 아코디언  뿐만 아니라 리투아니아의 전통악기인 캉클레스, 비르비네 등도 가르친다. 자신이 선택한 악기 학습은 일대일 교육으로 이루어진다.

피아노를 전공한 엄마와는 달리 요가일래는 노래를 선택했다. 피아노는 필수적으로 가르치고, 또한 피아노보다는 노래가 아이에게 덜 부담스러울 것 같아 선택했다. 요가일래는 음악학교에서 일주일에 피아노 1시간, 합창 1시간, 노래 1시간, 창가법 2시간을 배운다. 한 달 수업료는 40리타스(2만2천원)이다.

성탄절을 맞이해 지난 3개월 동안 배운 실력을 부모들에게 선보이는 발표회가 최근 열렸다. 피아노, 합창, 노래 세 분야로 발표했다. 발표회에서 제일 나이가 어린 만 7세 요가일래를 영상에 담아보았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08.12.18 07:32 [ ADDR : EDIT/ DEL : REPLY ]
  2. 와우~ 너무 귀엽네요.
    손동작이 예사롭지 않은데요. ^^*

    2008.12.18 08:44 [ ADDR : EDIT/ DEL : REPLY ]
  3. 정기영(레지오)

    노래 잘하네요.

    2008.12.20 19:19 [ ADDR : EDIT/ DEL : REPLY ]
  4. Lumo

    무대가 자연스럽게 느껴지네요.
    요가일래 참 잘 했어요.

    2008.12.31 14:03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