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08.12.12 17:17

12월 11일 라트비아의 모든 일간지 신문은 1면 전체에 검은 테두리 네모 칸에 “언론 2009 †”라는 문구를 넣었다. 이는 유례 없는 충격적인 사건으로 기록된다. 이렇게 라트비아 언론들은 2009년 언론의 장례식 부고를 국민들에게 알렸다.

라트비아 언론들은 경제위기로 광고가 급격이 줄어들어 힘들게 신문 잡지 등을 펴나가고 있는 상황에서 또 다른 걸림돌을 만나게 되었다. 바로 라트비아 정부가 2009년에 정기간행물, 신문 등에 대한 부가가치세를 인상한 조치이다. 이러한 조세정책에 맞서 라트비아 언론들이 일제히 항의하고 있다.

라트비아는 2009년 언론에 대한 부가가치세를 현재 5%에서 4배보다 더 많은 21%로 인상한다. 이는 대부분의 언론들의 부도를 의미하는 것이다. 리투아니아도 현재 언론에 대한 부가가치세 5%에서 2009년 19%로 인상할 것이다.

이렇게 되면 신문 구독료 인상이 불가피하고, 이 인상분은 고스란히 독자들이 떠맡게 된다. 경제위기로 광고주가 줄어들고, 또한 구독료 인상으로 구독수가 감소한다. 따라서 신문사 수입은 줄어들어 재정악화는 더욱 심화된다. 결국은 부도, 즉 언론의 장례식을 맞게 된다.

재정이 튼튼한 신문사만 살아남을 수 있다. 돈 있는 사람이 언론을 장악한다. 언론은 재벌의 돈에 얽매이게 되고, 그러면 언론자유는 무덤 속으로 들어가게 된다. 벌써 많은 사람들은 재벌 손에 놓여 있는 러시아 언론 꼴이 될 것이라고 걱정한다.

발트 3국은 세계에서 언론자유 지수가 아주 높은 나라이다(에스토니아 4위, 라트비아 7위, 리투아니아 16위).
 
사용자 삽입 이미지
        ▲ 12월 11일 라트비아 신문 1면을 다룬 례투보스 리타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자사 신문구독 전면광고 내는 례투보스 리타스 (2009년 5%->19%가 인상하니 지금 구독신청!)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