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음2008. 12. 13. 18:38

리투아니아 호수 주변이나 숲 속 강 주변을 거닐다보면 흔히 만날 수 풍경이 있다. 나무들이 마치 누군가 예리한 도끼로 찍어서 넘어뜨려져 있는 것 같다. 이는 바로 비버가 한 것이다. 비버는 자신의 이로 나무를 잘라서 이를 쌓아 강물을 막는다. 그리고 그 안에서 생활한다.

리투아니아 일부 지역에선 이렇게 비버의 피해가 극심해 개체수를 줄이는 데 힘쓰고 있다. 아래 사진에서 보듯이 덩치가 큰 나무도 속수무책으로 비버의 공격으로 시름을 앓고 있다.

비버와 수달은 비슷하지만 다르다. 비버는 다람쥐, 햄스터 등 설치류에 속하는 동물로 쥐 종류이다. 비버는 나무껍질이나 나무뿌리, 식물 플랑크톤 같은 것을 먹고 산다. 하지만 수달은 물고기나 조개 등을 먹고 산다.

이렇게 리투아니아에선 비버의 삶의 현장을 직접 목격할 수 있는 기회가 흔히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08.12.13 18:52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