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08.12.11 10:51

오늘 11일부터 국제빙상경기연맹이 개최하는 피겨 그랑프리 파이널이 주니어 경기로 시작되었다. 한국 고양 어울림누리 경기장에서 열리는 이번 경기의 최대 관심사는 말할 것도 없이 김연아(18세) 선수가 처음 국내에서 열리는 피겨 그랑프리 대회에서 어떤 성적을 거두느냐이다.

'피겨 요정', '은반 요정', '국민 요정'으로 불리지는 김연아 선수가 이번 경기에도 최고의 성적을 거둬 한국 피겨의 위상을 마음껏 세상에 알리기를 바란다. 김연아 선수가 화제에 오를 때마다 리투아니아 교민 사회에서 떠오르는 어린이가 있다. 바로 리투아니아에서 피겨 스케이팅 어린이 선수로 활약하고 있는 김 레베카(Kim Rebeka)이다.

1998년에 태어난 김 레베카는 리투아니아뿐만 아니라 발트 3국에서도 주목 받고 있는 미래의 유망주이다. 만7세에 피켜 스케이팅을 시작했다. 교민들 사이에 '리투아니아의 김연아'로 통하고 있는 레베카가 앞으로 더욱 기량을 닦아 김연아 선수와 같은 훌륭한 피겨 스케이팅 선수가 되기를 기대한다.

그 동안 여러 국제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는 소식은 전해 들었지만 아직 한 번도 레베카의 피겨 스케이팅 현장을 가보지 못해 아쉽다. 그 아쉬움을 유튜브 동영상으로 위안을 삼아본다. 기회 되면 꼭 현장을 찾아가 생생한 소식을 전하고자 한다. 앞으로 제2의, 제3의, 제4의 김연아가 많이 나와서 한국 피겨 스케이팅이 황금기를 이루기를 바란다.

리투아니아에서 활동하고 있는 한국인 어린이 선수 김 레베카에 대한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립니다.

                               *  리가에서 열린 Volvo Open Cup 2007에서 3위
Vilnius Open Cup 2008 대회에서 1위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