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08.12.05 11:31

한 해를 마감하는 12월이다. 올 한 해 동안 리투아니아에도 크고 작은 일들이 많이 일어났다. 스포츠 부문에서 올해 최대 이변 중 하나는 약체로 알려진 리투아니아 축구가 2010년 남아공 월드컵 유럽 조별 예선에서 현재 2위라는 것이다.

한편 스포츠 소식에서 큰 사회적 논란을 불러일으킨 사건의 주인공은 바로 럭비선수들이었다. 이들은 리투아니아가 아니라 오스트리아 럭비선수들이다. 유럽컵 럭비대회 조별 예선전을 치루기 위해 오스트리아 국가대표 럭비팀이 빌뉴스에 왔다. 사건은 지난 5월 3일(토) 밤에 일어났다. 이날 낮에 있었던 경기에서 오스트리아가 0:48로 리투아니아에 참패했다.

이날 저녁 오스트리아 국가대표 선수들은 빌뉴스 시내 중심가 카페에서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밤 10시경 이들은 지난 해 문을 연 백화점(구 빌뉴스 시청사) 앞 계단 위로 올라가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다. 지나가는 사람들이 모여들었고, 카페 손님들은 환호와 박수를 쳤다. 흥이 오르자 이들은 셔츠부터 속옷까지 홀랑 벗으면서 노래를 불렀다.

현장에 있던 사람들이 캠코더로 약 4분간 지속된 이들의 행위를 고스란히 담아 인터넷에 올림으로써 널리 알려져 리투아니아 사회에 적지 않은 파문을 불러일으켰다. 뒤늦게 인터넷을 통해 이 사실을 알게 된 리투아니아 빌뉴스 경찰은 공공질서 문란 혐의로 조사를 개시했지만, 오스트리아 선수들은 이미 리투아니아를 떠난 다음이었다.

며칠 후 오스트리아 럭비 협회는 리투아니아에 정중히 사과했고, 경찰 조사는 흐지부지하게 되었다. 참패한 오스트리아 선수들이 술 취해 객기를 부린 듯하지만,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다른 나라 수도 중심부에서 이날 보인 행동은 지극히 상식에 벗어났다. 2007년 7월 아시안컵에서 바레인에 패한 뒤 일부 한국 국가대표 축구선수들이 관련된 음주 파문 사건이 떠올랐다.

한 미국에 사는 리투아니아인은 관련 기사 댓글에서 만약 미국에서 일어났다면, 개인당 벌금 5000달러에 평생 미국 입국 금지 조치를 받을 것이라 말한다. 하지만 그 후 리투아니아가 오스트리아 국가대표 럭비선수들의 공공질서 문란 행위애 대해 어떤 조치를 취했는 지는 알려진 바가 없다. 빌뉴스와 리투아니아를 향해 오스트리아 국가대표팀이 벌인 적나라한 거리 스트립쇼는 당시 사회적으로 큰 파문을 불러일으켰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