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08. 12. 4. 06:33

며칠 전 전화 한 통을 받았다. 빌뉴스에서 서쪽으로 200km 떨어진 한적한 시골에 사는 유스티나스 스토니스 교수였다. 내용인즉 며칠 후 빌뉴스에 강연하러 가는 데 버스역으로 나올 수 있느냐였다. 농사지은 사과를 좀 가져가겠다는 것이었다. 스토니스 교수(68세)는 지난 11월초 취재차 알게 된 분이다.

그는 30여년간 빌뉴스 게디미나스 공과대학교 교수로 일하다가 정년퇴임했다. 그 후 고향으로 내려가 그 동안 수집한 각종 옛날 기계 등을 전시하고 있는 사설 “고기계 박물관”을 운영하고 있다. 보다 더 자세한 내용은 "퇴임교수 낙향해서 박물관 운영" 글에서 읽을 수 있다.

가게에서 쉽게 살 수 있는 사과를 수고스럽게 가져오지 않아도 된다고 사양했지만 그래도 직접 사과를 꼭 선물하고 싶다고 했다. 그렇다면 감사한 마음으로 받겠다고 하고 그날 버스역으로 나가겠다고 했다.

어제가 바로 그날이었다. 만날 약속을 한 아침 시간에 급히 해야 할 일이 생겨 버스역으로 아내가 나갔다. 얼마 후 집으로 돌아온 아내는 아파트 1층 입구 현관문에서 내려와 도와달라고 했다. 아니, 얼마나 많은 사과를 가져왔기에 부를까?

차 짐칸을 열어보니 사과 상자가 세 개나 되었다. 이 무거운 것을 연로한 나이에 버스까지 가져오느라 고생함에 무척이나 송구스러웠다. 깊은 감사의 마음이 절로 우러나왔다.

취재차 서너 시간 만남으로 이렇게 많은 사과까지 선물로 받게 되다니 퇴임교수의 훈훈한 정이 마음속으로 깊이 스며들어왔다. 비록 퇴임했지만, 여력이 미치는 한 열심히 후학들을 가르치시고, 오래 오래 건강하게 사시길 바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선물 받은 사과 세 상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리투아니아 사과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선물 받은 사과를 맛있게 먹고 있는 딸아이 요가일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유스티나스 스토니스 교수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umo

    맞아요. 저번에 기사를 본 적이 있는 분이군요. 맛있는 사과 먹는 초유스의 전속모델 요가일래 모습 예뻐요. 맛있겠다.

    2008.12.04 14:59 [ ADDR : EDIT/ DEL : REPLY ]
  2. 남자

    정이 있어서 좋네요..
    리투아니아 사람들 성향이 어떤지 괜시리 궁금해지네요.. ^^

    2008.12.05 11:32 [ ADDR : EDIT/ DEL : REPLY ]
    • 기회되면 리투아니아 사람들의 민족성에 대해 글을 한 번 써볼께요.

      2008.12.05 18:12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