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음2008.11.24 07:21

대체로 리투아니아 빌뉴스 도심 대중교통 정류장은 딱딱한 목조의자와 유리벽으로 만들어져 있다. 종종 유리벽은 부서져 있고, 의자는 낙서로 가득하다. 이런 의자에 앉기엔 썩 내키지 않는다. 그래서 버스정류장에서 포근함을 느끼기는 힘들다.

이런 일반적인 고정관념을 깨는 시도가 몇 해 전 리투아니아 빌뉴스에서 있었다. 가정집 거실처럼 대중교통 정류장을 포근하게 느껴보자는 취지로 정류장 몇 군데를 진짜로 거실로 꾸며놓았다.
 
안락한 소파를 배치했고, 유리벽에 붉은 색 계통의 벽지를 붙였다. 사진도 걸어놓았다. 창문, 전등, 화초 사진을 넣어 멀리서 보면 진짜처럼 보이게 했다. 비록 이 가정집 거실 정류장이 오래 가지는 않았지만 시민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고, 사람들에게 정류장을 소중히 여기게 하는 데 일조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몇 해 전 거실로 꾸며진 빌뉴스 도심 버스정류장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몇 해 전 빌뉴스의 일반적인 도심 버스정류장 모습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ㅎㄷㄷ

    근데 저거 비오거나 그러면 엄청 더러워질텐데...

    청소할려면 만만치 않을듯...

    2008.11.24 15:11 [ ADDR : EDIT/ DEL : REPLY ]
  2. 아름다운 정류장이 거리를 아름답게 만드는군여

    2009.10.14 03:19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