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음2008.01.03 21:15

한 동안 리투아니아에 눈이 내리지 않아 딸아이는 종이로 눈결정체를 만들면서 눈을 몹시 기다렸습니다.

드디어 지난 성탄전야에 함박눈이 쏟아져 하얀 연말과 연초를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회색 구름이 덮인 낮과 컴컴한 밤은 사람들의 마음을 쉽게 침울하게 하는 데 눈으로 그마나 마음도 세상도 좀 환해지게 되었습니다.

사람들은 저마다 곳곳에 눈사람을 만들어 놓았습니다. 눈덩이로 만든 흔한 눈사람에 익숙한 눈에 낯설은 눈사람이 퍽 인상적이었습니다. 마치 개구리와 돼지가 눈사람인 덕분에 서로 손을 잡고 반기는 모습입니다.

눈사람을 만들어 산책하는 이들에게 기쁨을 준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긴꼬리를 한 것이 우습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돼지를 꼭 닮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엇을 닮았는 지 고민하다가 딸아이가 튀어나온 눈을 보고 개구리를 닮았다고 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친구야, 만나서 반가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친구야, 나도 반가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가일래가 눈결정체를 만들며 기다린 보람이 있네요.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