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08.12.08 11:28

1990년 우크라이나에서 리투아니아 빌뉴스로 올 때 기차를 타면서 지나온 나라가 바로 벨라루스이다. 언젠가 다시 한 번 가고 싶었지만 아직 가보지 못한 나라이다. 빌뉴스에서 벨라루스 수도 민스크까지는 불과 195킬로미터이다.

인구 약 천만명의 벨라루스는 1991년에서 소련에서 독립했지만, 여전히 러시아와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다. 1994년부터 독재정권과 인권탄압의 인물로 서방 언론으로부터 비판받고 있는 루카센코가 집권하고 있다. 한때 반정부 시위가 거세게 일어났으나, 그루지야, 우크라이나와는 달리 성공한 혁명으로 이어지지 못했다. 루카센코는 러시아와 벨라루스의 국가통합을 추진하고 있다.   

에스페란토로 통해 알게 된 핀란드인 친구 칼레 크니빌라(Kalle Kniivilä kniivila.net)가 지난 11월 벨라루스를 다녀왔다. 그가 찍은 사진을 통해 벨라루스의 최근 모습을 엿볼 수 있었다. 사진으로 보니 거리는 번잡하지 않고, 깨끗하다. 빌뉴스엔 경제위기로 거의 모든 건설현장이 정지된 상태인데, 민스크엔 여전히 건설 중이다. 리투아니아 레닌 동상은 철거되었지만, 벨라루스엔 여전히 꽃다발이 놓인 레닌 동상이 건재하고 있다.
 
사진 게재를 허락한 칼레 사진첩(albumo de Kalle)에 가면 더 많은 사진들을 볼 수 있다. 가까운 장래에 직접 벨라루스를 방문해 글을 올릴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 사진설명은 초유스가 함. Jen mi aperigas fotojn de Kalle pri Belorusio. Dankon, Kalle, pro viaj fotoj.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복원사업이 한창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한산하고 깨끗한 거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인터넷 카페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카페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가게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서점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백화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도로가에서 사과를 팔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거리 청소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민스크 표지판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거리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여전히 레닌 동상이 건재하고 있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