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음2008. 11. 8. 08:21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는 시내중심가뿐만 아니라 주택가 주차문제로 골머리로 앓고 있다. 빌뉴스 인구는 58만명이고, 자동차수는 35만대이다. 이는 인구 2명당 차 1대꼴이다.

시내 중심가 가까이에 있는 우리 집 근처는 그야말로 주차전쟁이다. 하지만 오늘 낮에 주차는 처음 본다. 바로 인도를 완전히 가로막은 주차였다.

가까이 가보니 자동차 앞창에 붙어 있는 유리 닦개가 시선을 끌었다. 마치 곤충이나 동물의 뿔처럼 세워져 있었다. 누군가 주차에 불만을 품고 점잖게 경고를 한 것 같다. 불법주차에 대한 재미난 대응법이다.

"뿔났으니 이젠 이런 주차 하지 마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08.11.08 08:31 [ ADDR : EDIT/ DEL : REPLY ]
  2. 좋은 글 잘 읽습니다.

    저도 이런차 보면 정말 화가 치밀어 오릅니다.
    저런 사람도 자신의 대문앞에 차를 주차해두면, 욕하고 발광할 사람이란거죠.

    2008.11.08 10: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