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여행/그리스2022. 9. 24. 21:23

그리스 크레타 여행기 6편에 이은 글이다.

고우베스(Goves)에서 동쪽 바이 해수욕장(Vai Beach)으로 가는 길에도 관광명소들이 여러 있다. 하지만 우리는 돌아오는 길에 이를 둘러본다. 돌아오는 길에는 토플로우 수도원(Toplou Monastery)이 있는 도로를 택한다. 이 수도원이 직접 생산하는 포도주와 올리브유가 유명하다.

산에는 여기저기 염소들이 눈에 띈다. 좋아하는 그리스 샐러드에 들어가는 페타치즈가 떠오른다. 페타치즈는 원래 양유를 사용하지만 염소유를 최대 30%까지 섞어서 사용할 수 있다고 한다. 

 

언덕에 자리 잡은 시티아(Sitia)를 지나면 굽이굽이 산악도로가 지루할 정도로 끝없이 이어진다.

참고로 시티아 도심 거리(Therisou)를 따라 올라가면 오른쪽에 리들(Lidl) 슈퍼마켓이 나온다. 

 

유럽의 다른 지중해 나라와는 달리 이날 이용한 크레타 산악도로는 굽은 부분을 돌 때 중앙선을 침범하지 않아도 될 정도로 폭이 비교적 넓다. 인상적인 것은 우천시 속도 제한(시속 30km) 안내표시판이 심심찮게 보인다.    

 

한참을 가다가 차창 밖으로 아름다운 장관이 펼쳐진다. 내려서 잠시 안구를 호강시킬 수밖에 없다. 절벽 아래 비취색 바다와 올리브나무 밭이 다시 한번 해외여행의 당위성을 당당하게 주장하는 듯하다. 

 

이 지역은 바위, 협곡, 계곡, 동굴, 고대 유적 등이 풍부해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Sitia UNESCO Global Geopark)로 지정되어 있다. 

 

멋진 광경을 음미하는 동안 매미들의 합창 소리가 끊이지 않는다.  

 

 

매미는 어디에 있을까?

눈앞 나무 기둥에 붙어 있다.

가까이 가니 소리를 내지 더 이상 내지 않고 죽은 듯이 가만히 있다. 

어린 시절 여름방학 숙제로 받은 곤충채집 중

매미 채집하기는 이곳 크레타에서는 누워서 떡먹기이겠구나! ㅎㅎㅎ

 

언덕 전망대 위에서 저 멀리 바라보이는 비취색 바다가 눈앞으로 다가온다.

파도 없는 잔잔한 파다다. 그냥 지나칠 수가 없다.

  

이곳이 보울리스마 해수욕장(Voulisma Beach)이다. 중심 도시 아기오스 니콜라오스(Agios Nikolaos)에서 동쪽으로 12km 떨어진 이스트론(Istron) 마을에 위치해 있다.

인기 있는 곳이라 늘 붐빈다고 한다. 해변침대와 큰양산이 잘 마련되어 있다.

물론 사용시 유료다.

 

절벽 아래 위치해 있어 해변 폭이 좁다.

동쪽으로 가면 해변이 모래가 아니라 자갈로 되어 있다.

주차장이나 도로에 차를 세워두고 계단을 타고 내려가든지 돌아서 가야 한다.  

잔잔하고 수정같이 깨끗한 바이 해수욕장(Vai Beach)에 길들은 몸을

파도가 넘실거리는 여기에 첨벙하기는 주저 된다.

 

아내는 그래도 몸을 담그더니 곧 바로 밖으로 나온다.

"왜 그렇게 빨리 나오니?"

"파도에 밀려 오는 미세 플라스틱 조각 수가 엄청나다."

"노안이네!!! 파도 거품이겠지."

"당신이 안경 벗고 한번 자세히 봐봐!"

 

 

정말이다.

하얀 거품 조각처럼 보이지만

자세히 보니 미세 플라스틱 조각이 파도 따라 출렁출렁거린다.

 

보울리스마 해수욕장은 여러 개의 해변으로 나눠져 있다.

동쪽보다 서쪽 해변이 파도에 덜 영향을 받는다. 

보기에 따라 코끼리 코의 형상을 띤 바위가 보인다.  

 

보울리스마 해수욕장을 아래 4K 영상에 담아본다.

 

 

이제 다섯째 날의 마지막 명소다. 

고대 유적지가 있는 아기오스 니콜라오스(Agios Nikolaos)다. 

그리스 지명에 아기오스 니콜라오스가 유독히 많은 이유는

성 니콜라스가 선원과 그리스의 수호성인이기 때문이다.

 

 

전망대에서 바라보는 호수와 도심의 풍경이 으뜸이다.

지금은 바다와 연결된 호수다. 

호수 이름은 보울리스메니(Voulismeni)다.

수심이 64m, 지름이 137m로 원형을 띠고 있다.

전설에 따르면 아테나와 아르테미스(Artemis, Diana)가 이 호수에서 목욕했다.  

 

보행자 거리인 10월 28일 거리는 선물가게들이 연이어져 있다.

 

호숫가에서 바라보는 언덕 석회암 바위는 청년시절 한 번 가본 부여 낙화암을 연상시킨다.

바닷물이 맑아 물고기들이 노니는 모습이 훤히 보인다.

 

호수변에는 어부들의 안전을 기원하는 정교회 성당이 있다. 25미터 동굴로 되어 있다.

 

호수변을 따라 식당과 카페가 즐비하다.

일몰 직전나 직후에 딱 좋을 듯하다.  

 

가까이 가도 꼼짝 않지 않고 앉아서 쉬고 있다.

몸집이 엄청난 이 날짐승의 정체는?

거위, 기러기, 칠면조, 오리?

바로 머스코비오리(muscovy duck, Cairina moschata)다.

산책 나온 사람들을 전혀 피하지 않는다.

아, 이 호수의 주인장이 너로구나!!!

 

언덕 위 호수 전망대에서 호수변을 따라 걸으면서 아래 4K 영상에 담아본다.

 

 

이상은 초유스 가족의 그리스 크레타 여행기 10편 중 7편입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