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트 3국은 발트해 동쪽 해안에 접해 있는 세 나라를 지칭한다. 에스토니아, 라트비아, 리투아니아다. 라브비아는 세 나라 중 가운데 위치해 있고 면적은 6만5천 평방킬로미터다. 2022년 추정 1인당 국민총생산은 21,489 USD이고 인구는 190만명이다. 인구 구성은 라트비아인이 63%, 러시아인 25%, 벨라루스인 3%, 우크라이나인 2%, 폴란드인 2% 등으로 되어 있다. 라트비아인들의 독립국가로서의 역사는 매우 짧다. 1918년 11월 18일 독일과 소련으로부터 독립을 선언하고 국가로서 인증받은 때는 1921년이다.   
 
수도 리가는 공식적으로 1201년 리보니아 기사단에 의해 세워졌다. 아르누보 건축물과 19세기 목조건축물과 더불어 리가 구시가지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어 보호받고 있다. 코로나바이러스가 없던 여름철 거의 매주 한국 관광객들을 안내하느라 리가 거리를 돌아다녔다. 일전에 3년만에 리가를 다녀왔다. 
    

리가의 상징 중 하나인 검은머리전당(흑두당) - 여름철 모습
라트비아의 상징 중 하나인 "자유의 상" (자유의 기념비)

리브 광장 - 코로나없는 여름철 가장 분주한 광장 중 하나
환경문제를 인식시키고자 세워진 각종 쓰레기로 만든 크리스마스 트리
요한 성당 첨탑
아르누보 건축물 - 리가의 아르누보 건축에 대해서는 따로 글을 쓸 예정이다. 
리가를 가르지르는 다우가바강(江)이 꽁꽁 얼어있다.
구시가지는 하얗게 눈으로 덮혀있다. 뽀드득 뽀드득 소리를 내면서 추억의 거리들을 둘러보면서 아래 4K 영상에 담아본다. 언제쯤 다시 저 거리를 한국인 관광객들과 함께 돌아다닐까? 그때가 올 여름이면 참 좋겠는데...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포스팅 잘보고 공감 누르고 갑니다

    2022.01.28 08: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