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21. 11. 30. 04:34

곧 크리스마스가 다가온다. 주말 모처럼 리투아니아 빌뉴스 구시가지로 나가본다. 코로나바이러스 범유행이 그칠 줄을 모르는데 거리엔 예상 외로 사람들이 많다. 현지인보다 외국 관광객들이 더 많이 눈에 띈다. 백신접종 여권이나 완치증명서만 소지하면 예전처럼 활동할 수 있기 때문이다. 폐쇄된 공간을 제외하고는 마스크 착용이 강제가 아니다. 
 
빌뉴스 대성당 광장 크리스마스 트리 - 거울 200 평방미터가 압권이다.

눈 내리는 구시가지 여기저기를 다니면서 크리스마스 장식 구경을 해본다. 특이한 장식물이 군데군데 눈에 띈다.

 

아기예수 마굿간: 관련글 - https://chojus.tistory.com/5356
아이스크림 가게는 밀림 속을 연상시키는 장식을 해놓았다.
식당의 크리스마스 장식 - 내 생각에 두 손을 잡고 있는 물건에 촛대 하나 꽂아놓았더라면...
별과 달로 된 크리스마스 장식 - 역시 겨울철엔 낮에도 해가 모습을 감춰버리니...
도자기점의 크리스마스 장식
호텔 파짜이의 크리스마스 장식은 마치 얼음 오벨리스크를 떠올리게 한다. 
제과점의 크리스마스 장식
빨간 코를 가진 루돌프 사슴은 빠질 수가 없지...

 

올해 크리스마스 장식 중 사람들의 이목을 가장 많은 끌고 있는 것은 스티클레이(Stiklių gatvė) 거리에 있다. 카페의 정면면 외벽이 크리스마스 분위기로 장식되어 있다. 리투아니아 숲을 도심으로 그대로 옮겨놓은 듯하다. 
 

스티클레이 거리에 있는 커피숍의 크리스마스 장식
리투아니아 숲을 옮겨 놓은 듯하다.
이끼, 버섯, 은방울꽃, 전나무 등등
5월 하순 리투아니아 숲을 가득 채우는 은방울꽃 향내가 떠오른다.
리투아니아 숲에는 버섯이 많이 자란다.

들어가 따뜻한 커피를 마시려고 주머니에 손을 넣으니 마스크가 없다. 다음을 기약해본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