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여행2021. 11. 17. 06:38

어디를 여행하든 일출과 일몰 광경을 지켜보는 것이 하나의 과제다. 이번 이집트 여행에서도 이 즐거운 과제를 해본다. 새벽 5시에 일어나니 여전히 어둠이 깔려 있다. 가로등 불빛을 아래 동쪽 하늘로 나아가면 어느 한순간에 여명이 확 밝아오고 있음을 느낀다. 새들이 나뭇가지 사이를 날아다니면서 곧 있을 일출 소식을 전하고 세상의 또 하루를 깨우고 있다.


7일 머무는 동안 세 차례 홍해 일출을 본다. 호텔 구역 내에서 일출 조망이 좋은 곳에 가서 호텔방까지 돌아오는 거리가 3.3km나 된다. 새벽부터 발품을 팔아본다.
 

 

갈 때마다 일출 광경은 다르다. 한 번은 바로 바다에 짙은 구름층이 길쭉하게 끼어있다. 이 구름층을 한낮의 강렬한 태양도 뚫지 못하고 10분 넘게 지각을 하고서야 얼굴을 내민다.
 

홍해에서 떠오르는 해 모습을 4K 영상에 담아본다.


 
오후 5시경에 이곳에서 하루 일과를 마친 해는 벌거숭이 산 너머로 가 다른 곳에서 일출 광경을 선사한다.
 

홍해 방파제에서 바라본 이집트 후르가다의 일몰 광경을 4K 영상에 담아본다.


나에게 뜨는 해는 네게서 지는 해고
내게서 지는 해는 너에게 뜨는 해다.

이상은 초유스 가족의 이집트 여행기 5편입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