틈틈이 한국 노래를 국제어 에스페란토로 번역하고 있다. 이번에는 남인수가 부른 "이별의 부산 정거장"을 해봤다.

 

[최종번역]
작사 유호 | 작곡 박시춘 | 노래 남인수 | 번역 최대석
 
이별의 부산 정거장
Disiĝas Busan-stacidomo 
 
보슬비가 소리도 없이 이별 슬픈 부산 정거장
Eta pluvo falas sen la son' en disiĝa Busan-stacidom'.
잘가세요 잘있어요 눈물의 기적이 운다
"Bone iru", "Ĝis revido", eksonas larma trajna korn'.  
한많은 피난살이 설움도 많아
Vivo rifuĝa estis plena de rankor',
그래도 잊지 못할 판자집이여
sed tamen ja ne forgeseblas paneldom'.
경상도 사투리에 아가씨가 슬피우네
Kun Gjongsando-dialekt' junfraŭlino ploras en morn'.
이별의 부산 정거장
Disiĝa Busan-stacidom'!
 
서울 가는 십이 열차에 기대 앉은 젊은 나그네
En la trajno Dek Du al Seul' kline sidas juna vojaĝul',
시름없이 내다보는 창밖에 등불이 존다
li sen zorgo elrigardas; ekstere dormas lampolum'.
쓰라린 피난살이 지나고 보니
Vivo rifuĝa kun korŝiro pasis jam,
그래도 끊지 못할 순정 때문에
sed tamen ja ne ĉesigeblas pura am'.
기적도 목이 메어 소리 높이 우는구나
Do, raŭkas eĉ trajna korn' kaj ekfajfas en alta son'.
이별의 부산 정거장
Disiĝa Busan-stacidom'!   

 

 

가기 전에 떠나기 전에 하고싶은 말 한마디를
Antaŭ iro kaj veturo for, ununuran vorton por parol'
유리창에 그려보는 그 마음 안타까워라
surfenestre la kor' skribas; ho, kia bedaŭrinda kor'!
고향에 가시거든 잊지를 말고
Vi ne forgesu post alveno al hejmlok',
한 두자 봄소식을 전해주소서
sed sendu la novaĵon eĉ kun unu vort'.
몸부림 치는 몸을 뿌리치고 떠나가는
Forpuŝas korpon kun tord' kaj veturas la homo for'.
이별의 부산정거장

Disiĝa Busan-stacidom'!

에스페란토_이별의_부산정거장_남인수.pdf
0.07MB

최종번역 2022-01-04

악보작업 https://blog.daum.net/rg8585/16139326

악보작업 https://m.blog.daum.net/minu0syung2/2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