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여행/그리스2021. 9. 17. 18:00

그리스 로도스 섬 중심도시인 로도스에서 2박을 한 후 다음 숙박지는 공항 근처 테올로고스(Theologos)다. 이유는 에게해 쪽이 지중해 쪽보다 바람이 더 많아서 카이트서핑하기에 적합하기 때문이다. 다음날 해수욕도 하고 좋은 카이트서핑 장소를 물색할 겸해서 인근 마을 파네스(Fanes)로 가본다.     

 

청록빛 바다 위에 휙휙 날아가는 카이트도 내 눈길을 끌지 못한다. 바로 이 꽃 때문이다. 오전인데도 모래사장이 맨발로 다니기 어려울 정도로 뜨겁다. 뜨거운 모래사장에 생명을 보존하면서 순백의 꽃을 피우는 모습이 참으로 경이롭다. 바다수선화(sea lily, sea daffodi, pancratium maritimum)다. 카나리아 제도와 지중해 일대에 자생하고 있다. 
 

바다수선화와 촬영놀이를 있는데 가족이 해수욕장을 옮기자고 한다. 여기 에게해 쪽은 바람이 불고 파도가 일어서 일광욕과 해수욕 하기에 부적합하다고 한다.
 

"그러면 어디로?"

"지중해 쪽 안소니 퀸(앤서니 퀸, Anthoy Quinn) 해수욕장으로"

"안소니 퀸이 영화배우 안소니 퀸?"

"맞아."

"그렇다면 '그리스인 조르바'(Zorba the Greek) 영화 주인공이네. 크레타를 배경으로 한 영화인데 어떻게 여기에 그의 이름을 딴 해수욕장이 있지?! 궁금하다. 빨라 가보자." 

 

1990년대 초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살 때 듣고 또 들었던 "조르바의 춤"(1964년 개봉) 시르타키의 주인공의 이름이 안소니 퀸이다.   

   
 
파네스(Fanes)에서 30km 떨어져 있는 안소니 퀸 해수욕장에 도달한다. 주차할만한 공간을 거의 찾을 수 없을 정도로 먼지 날리는 주자창은 벌써 차들로 꽉 차 있다. 역시 이름값을 하는 해수욕장임을 쉽게 알 수 있다.
      

규모가 아주 작은 안소니 퀸 해수욕장이 한눈에 들어온다. 절경이로다! 사람들이 많이 찾아올 수밖에 없는 해수욕장이다. 삼면이 산으로 둘러싸여 있다.

 

매미가 의지해 시끄럽지 않게 울어대는 소나무(pinus bruita, turkish pine)가 바위를 푸르게 하고 하얀 물결 없음이 바다를 더욱 청록빛으로 물들게 한다. 마치 깊은 산속 선녀탕 앞에 서있는 듯하다. 

 

저 해변 바위는 한반도 동해 해변 해수욕장 바위 위로 올라가 물고기가 한가롭게 노니는 것을 내려다보곤 한 내 어린 시절 추억을 불러낸다. 
 

해수욕장은 모래가 아니고 작은 조약돌로 이루어져 있다. 비포장 주차장과 마찬가지로 폭좁은 해변은 이미 다 점령지가 되어 있다.   
 

네 사람이 앉을 만한 작은 빈 공간이라도 찾으려고 일광욕을 하는 사람들 양쪽 사이로 나아간다. 
 

평평한 곳을 지나자마자 울룩불룩하고 때론 날카로운 면을 지닌 바위 덩어리들이 촘촘히 있다. 미끄러운 신발을 싣거나 조심하지 않으면 넘어져서 쉽게 다칠 수도 있겠다. 
 

바닷속에도 바위가 있으니 바다생물 관찰(스노클링)에도 최적이다 물속을 한동안 들여다보고 있으니 색동옷을 입은 듯한 물고기가 바위 틈에서 나와서 돌아다니고 있다.
수영을 즐기는 사람은 수영하다가 물속 바위에 서거나 튀어나온 바위에 앉아서 잠시 쉴 수도 있어 좋다.
 

언덕길에서 내려오면서 오른쪽에 보이는 작은 해수욕장은 라디코 해수욕장(Ladiko beach)이다. 안소니 퀸 해수욕장을 가려면 좌측 방향으로 조금 더 가야 한다.  이 해수욕장이 안소니 퀸이라는 이름을 갖지 전에는 바기에스(Vagies) 해수욕장이었다. 
 
 
안소니 퀸으로 부르게 된 계기는 영화 촬영이다. 리 톰슨 감독의 "나바론의 요새"(The Guns of Navarone) 영화가 1961년 이곳에서 촬영되었다. 이때 지역 주민들이 이 영화의 주인공 안소니 퀸의 이름을 따서 해수욕장 이름을 다시 지었다. 안소니 퀸 해수욕장은 로도스 섬에서 가장 고요하고 아름다운 해수욕장으로 꼽힌다.
 
안소니 퀸 해수욕장의 모습을 4K 아이폰 12 프로맥스로 영상에 담아본다. 
 
 
여행객이니 한 곳에 오래 머물지 말고 인근에 있는 또 다른 해수욕장으로 이동한다. 이곳에서 4km 떨어져 있고 로도스 도시 중심에서는 14km 떨어져 있는 팔리라키 해수욕장(Faliraki beach)이다. 안소니 퀸 해수욕장과는 전혀 다른 모습을 띠고 있다. 
 
모래사장은 폭도 넓고 길이도 5km를 넘는다. 방금 아주 작은 해수욕장에 온 터라 엄청나게 더 길어 보인다. 해변따라 쭉 산책할 엄두를 내지 못할 정도다.   
 

로도스 섬에서 가장 인기있고 관광지로 개발된 해수욕장이라는 평가가 사실임을 그대로 말해 주고 있다. 자킨토스 섬의 라가나스 해수욕장보다 훨씬 더 번화한 모습이다.

 

공항이 17km 떨어져 있어 많은 유럽 휴양객들이 이곳을 찾는다. 카이트서핑만 아니였더라면 우리도 이곳에 숙소를 정했을 것이다.

 

각종 물놀이기구도 마련되어 있다. 수심도 깊지가 않다. 

 

호텔, 식당, 카페, 술집 등이 즐비해 낮밤을 즐길 수 있다. 한 음식점에 들러 그리스 음식으로 늦은 점심을 먹는다.

 

절경을 지닌 안소니 퀸 해수욕장도 광대한 팔리라키 해수욕장도 이날 여행 추억의 절정 자리를 내줘야 할 일이 생긴다. 식사를 마치고 거리를 산책하는데 한 식당 울타리에 익어가고 있는 대추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나무에 열린 대추를 본 지 실로 얼마 만인가? 한국의 뒷밭에서 자라던 내 어린 시절 대추 그대로다.

 

대추 맛을 알고 있는 요가일래는 한 두 개를 따서 맛을 본다.

"우와, 이 대추가 정말 달다! 그리스에 와서 대추를 따서 먹다니!"

 

이상은 초유스 가족의 그리스 로도스 여행기 4편입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안녕하세요. 파이채굴러입니다.
    요기조기 구경다니다가 들어왔는데,
    포스팅 진짜 잘하시는거 같아요.👍👍
    저도 배워갑니다.
    시간되실때 제 블로그도
    한번 들려주세요.🤗🤗🤗🤗

    2021.09.20 09: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