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여행/그리스2021. 9. 1. 14:25

자킨토스(Zakynthos)는 이오니아 제도 중 하나인 섬의 이름이자 이 섬의 중심도시 이름이다. 섬 전체의 면적이 410평방킬로미터로 제주도의 약 5분의 1이고 해안선은 약 123킬로미터다. 주로 절벽으로 이뤄져 있는 북서쪽 해안을 제외하고는 해수욕장이 곳곳에 이어져 있어 관광산업이 발달되어 있다. 섬 전체 인구는 4만여명이고 이 중 절반 가량이 자킨토스 도시에 살고 있다. 숙소인 라가나스(Laganas)를 차로 떠나 25여분만에 자킨토스 도시 중심에 이른다.   
 
 

자킨토스 도시에서 제일 먼저 카메라에 잡힌 것은 천사들의 모후 성당(Church of the Lady of the Angels)이다. 작은 규모의 아담한 성당이다. 1687년에 세워져 1953년 강진 때 붕괴되었다가 원형 그대로 복원되었다.  

 
6월 중순 이 도시에서 가장 번화한 거리 중 하나인 로마 거리(Al. Roma)의 모습이다. 온갖 가게들이 즐비한 이 거리는 코로나바이러스만 아니였더라면 관광객들로 엄청나게 붐비었을텐데 말이다.  
[750여 미터 구글 위치: https://goo.gl/maps/v5WxHvetMKbWjLxC8]
 

시내 중심가 솔로모스(Solomos) 광장이다. 저 파라솔 아래서 사람들이 따뜻한 커피나 시원한 맥주를 마시면서 세상사를 논할 날이 언제 다시 올 수 있을까? 유모차 한 대만이 텅 빈 광장을 가로질러 가고 있다. 

 

이 섬에서 태어난 디오니시오스 솔로모스(Dionysios Solomos, 1798-1857)의 조각상이다. 이탈리아어와 그리스어로 시를 쓴 그리스 시인이고 그리스와 키프로스의 애국가 "자유의 찬가"를 작사한 사람이기도 하다. 오스만 제국에 대항한 그리스 독립전쟁(1821-1829) 중인 1823년 그가 발표한 158절 "자유의 찬가"의 1절과 2절이 국가 가사로 지정되었다. 올림픽 폐막식 때마다 연주되는 그리스 애국가를 작사한 사람이 바로 이 사람이다. 
 
나는 그대를 알아보노라
날카롭고 굳건한 검의 날로부터,
나는 그대를 알아보노라
지구를 내려다보는 권능의 빛으로부터.

그리스인의 성스러운 유해에서
다시 일어난 그대여,
전과 같이 용감하라, (×3)
만세, 오 만세, 자유여! (×3)
 

 

평화의 상징인 흰비둘기가 그의 하얀 조각상 머리 위에 앉아 있다. 마치 전쟁과 평화의 불가분의 관계를 말해주는 듯하다. 
       

어설프게 익힌 그리스 철자 읽기로 조각상 받침대에 있는 내용이 무엇인지는 모르지만 읽어본다. 나중에 알아보니 바로 위에 언급된 그리스 애국가의 뒷부분 가사다. 

Απ τα κόκαλα βγαλμένη
των Ελλήνων τα ιερά,
και σαν πρώτα ανδρειωμένη, 
χαίρε, ω χαίρε, Ελευθεριά! 

 

솔로모스 광장을 지나자 청록빛 바다가 눈앞에 활짝 펼쳐진다. 뙤악볕이 내리쬐는 날이라 첨벙 뛰어들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다. 바다 속에는 물고기들이 떼를 지어 좌우로 노닐고 있다. 고개를 들어 저 멀리 보니 우뚝 솟은 성당의 첨탑이 발길을 유혹한다. 저기까지 가봐야지... 

 

해변도로따라 이어져 있는 식당과 카페 중 한 곳에서 갈증 난 목을 잠시 축인다. 커피 한 잔 2.5유로(부가가치세 13% 포함), 맥주 500cc 한 병 3.5유로(부가가치세 24% 포함)다. 시원한 물 한 병과 감자과자 한 접시가 무료로 나온다. 공짜로 제공된 물에 감탄을 자아내지 않을 수 없다.  
 
해변산책로 일부 구간은 현재 공사중이다. 청록빛 바다 속을 간간히 내려다보면서 성당 쪽을 향한다. 걸어온 길을 뒤돌아보니 산과 바다 사이에 길게 쭉 뻗어있는 자킨토스 시내가 한눈에 들어온다.
 

성인 디오니시오스 동방 정교회 성당(Saint Dionysios Orthodox Church) 전경이다. 성인 디오니시오스(1547-1622)는 이 섬에 태어나 동방 정교회의 대주교로 서임되었다. 그는 자킨토스 수호성인이다. 이 성당은 1925에서 1946년까지 20여년에 걸쳐 세워졌다. 1953년 6.8 강진에도 조금도 손상되지 않아서 주민들로부터 기적으로 여겨지고 있다. 
 
성당 정면이다.
 

성당 앞 대리석 바닥에 새겨져 있는 큼직한 쌍두 독수리 문양은 콘스탄티노폴리스(오늘날 이스탄불) 중심으로 395년에 세워진 동로마 제국, 비잔티움 제국의 상징이다. 이 제국은 1453년 오스만에 의해 멸망하게 되었다. 

 

로마 가톨릭 성당은 예배석에서 성소가 훤히 보이는데 비해서 동방 정교회 성당은 성소와 예배석을 벽(iconostasis, 이코노스타시스)으로 분리하고 있다. 세 개의 문으로 이뤄진 이 벽 상단에는 예수의 12 제자가 그려져 있다. 보통 동방 정교회 성당 내부에는 좌석이 없지만 이 성당에는 의자들이 배열되어 있다.  

 

성당 내벽은 다양한 색상으로 바닥에서 천장까지 성화로 뒤덮혀 있다. 

 

아주 작은 색유리창(스테인드 글라스)으로 밖의 밝음이 비치고 있다. 어두운 빛으로 둘러싸인 커다란 성당 내부에서 이 밝음이 더욱 돋보인다. 

 

성당 제단 오른쪽에 성인 디오니시오스의 유해가 모셔져 있다.  
 
디오니시오스 성당에서 얼마 떨어져 있지 않은 성모 마리아 발현 성당(Church of Virgin Mary Faneromeni)을 찾는다. 밝은 색상의 벽화가 제일 먼저 눈에 들어온다. 15세기에 세워진 이 성당은 1953년 강진에 붕괴되었고 이후 원형대로 복원되었다.  
 
 

헌공함에는 "가난한 자를 위해"라는 구체적인 목적이 명시되어 있다. 

 

걸어서 자킨토스를 쭉 둘러본 후 자킨토스 항구와 시내를 내려다 볼 수 있는 언덕으로 차를 타고 이동한다. 보할리(Bohali) 전망대다. 분홍색 유도화(협죽도), 붉은 지붕, 청록빛 항구, 492미터 스코포스(Skopos) 산, 오른쪽 저 멀리 일명 거북이 섬도 한눈에 들어온다. 
[구글 지도 위치: https://goo.gl/maps/QVzjQXTQ7MiPNWZ8A ]

 

이 전망대에서 마신 맥주 한 잔이 이번 자킨토스 여행에서 가장 비싼 맥주가 되었다. 500cc 한 잔에 4.5유로다. 역시 자리값이 한몫을 하는구나. 항구로 유유히 들어와 뿌뿌뿌 뱃고동 소리를 뿜어내는 여객선을 바라보고 있으니 맥주값 기억이 서서히 사라진다.   

   

 
이날 자킨토스 시내 거리를 걸어서 둘러보면서 아래 4K 영상에 담아봤다.
 
 
이상은 초유스 가족의 그리스 자킨토스 여행기 9편입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