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여행/그리스2021. 8. 21. 04:52

그리스 자킨토스 섬 라가나스(Laganas)에 있는 숙소에서 첫날 저녁을 보내면서 다음날 어디를 제일 가볼까를 의논했다. 라가나스에서도 좋은 해수욕장이 있다. 가까운 곳은 언제라도 도보를 다닐 수 있으니 먼 데부터 먼저 가보자는데 의견을 모았다. 그러면 어디로?

 

섬의 남쪽 곶에 있는 게라카스(Gerakas)로 가기로 한다. 이 해변 이름은 기억하기가 쉽다. 왜냐하면 리투아니아어로 gera는 "좋다"이고 kas는 "누구" 혹은 "무엇"이기 때문이다. 라가나스 숙소에서 게라카스 해변 바로 주차장까지 주행을 4K 영상에 담아본다. 도착하니 넓은 무료 주차장이 이 해변의 인기를 말해주는 듯하다. 6월 중순 오전이고 더욱이 코로나바이러스 범유행이라 주차장은 거의 텅 비어 있다.
 
 
주차장에서 조금 걸어 해변으로 진입랄 때 만나는 "일물부터 오전 7시까지 입장 금지" 안내판이 여기가 심상치 않은 해변임을 알려준다. 타원형으로 길쭉하게 뻗어있는 해변과 고요한 청록빛 바다 그리고 황금빛 모래사장이 감탄을 자아낸다. 마치 이곳을 첫 방문지로 결정한 우리의 선택에 축복을 내리는 듯하다. 
관광지 해수욕장에 흔하고 흔한 요트나 배 한 척도 보이지 않고 물놀이시설도 없다.
왜 그럴까?
일부가 허물어져 내린 듯한 저 멀리 회색빛 절벽의 실체가 긍금해진다. 
 
계단을 따라 내려가면 먼저 조약돌로 이뤄진 해변이 나온다. 
 
조그만 지나면 돌조각 하나 찾아볼 수 없는 고운 모래사장이 나온다. 사람들은 파라솔에 숨어있다가 더위를 참지 못하면 바다로 들어간다. 
 
 
낮 온도가 25인데도 모래사장에 내리쬐는 햇빛에 노출되어 있으면 견디기가 어렵다. 보통 여름철 해변이나 해수욕장에서 시간을 보내면 대부분 시간은 일광욕이 차지한다. 그런데 이곳에서는 일광욕 대신에 해수욕이다. 강한 햇빛 때문이다.  
 
이런 바다를 얼마나 그리워했던가...
그저 보고만 있어도 밀려오는 저 물결과 찰싹찰싹이 내 마음을 살랑살랑 씻어주는 듯하다.
한동안 멍하니 하늘과 바다 경계선을 응시해본다.

 

아직 코로나바이러스가 끝나지 않아서 이번 여행 떠나기에 소극적이었다.
저 잔잔하고 맑은 바다를 보고 있으니 오길 참 잘했구나...
 
모래사장 뒷편에는 사암이 층층을 이뤄 절벽을 만들어 놓았다.
척박한 소금기 땅에도 자라난 덤불식물이 분홍꽃을 피워 생명의 존귀함을 파란 하늘에 고하고 있다.      
 
저 절벽 오른쪽은 위아래 흙의 성분이 달라 경계가 뚜렷하다.
회색빛 흙은 무엇일까 궁금해서 절벽을 향해 다가본다. 
절벽 가까운 곳은 다벗음인들의 휴식처이다. 

 

허물어져 있는 흙더미를 보니 접근금지라는 안내판이 있을 법한데 없다(첫 방문에는 없었는데 6일 후 다시 가니 안내판이 세워져 있었다). 누런빛 윗부분은 사암층이고 회색빛 아랫부분은 점토층이다.
 
 
사람들은 여기 있는 점토로 점토욕을 한다. 점토를 잔뜩 온몸에 발라서 햇빛에 인간도자기를 스스로 굽는다. 점토로 딱딱하게 굳은 몸을 바다에 들어가 씻어낸다. 마치 고운 비누를 칠한 듯이 온몸이 미끈미끈하다. 
 
언제 저 허약한 절벽이 허물어질지 모른다.
만약 이곳에 접근해 점토조각을 구하고자 할 때는 조심하지 않을 수 없다. 
우연히 해변쪽으로 떨어져 나온 조각을 찾는 것이 좋다.  

 

점토 절벽쪽에서 바라본 게라카스 해수욕장이다.
한가롭기 그지 없는 풍경이다. 
 
해수욕장을 길게 반으로 갈라놓은 저 줄은 왜 쳐져 있을까?
 

라가 나스만(Laganas Golf) 일대 모래해변의 주인공은 사람이라기보다는 동물이다. 바로 바다거북이다. 특히 게라카스 해변은 바다거북이가 알을 부화하는 장소로 널리 알려져 있다. 그래서 일몰부터 오전 7시까지 입장이 금지되어 있다.   

 

 

바다거북이가 이곳에서 밤에 알을 낳고 부화된 거북이가 바다로 나아가는 시간이기 때문이다. 거북이와 관광객이 공동으로 사용하는 해변이다. 사람들은 해변쪽으로만 다닐 수 있고 해안쪽은 입장이 금지되어 있다.  

 

그런데 발자국에 저렇게 많이 나 있을까?  

 
발자국은 바다거북이 생태연구원들의 것이다. 바다거북이가 알을 낳은 장소를 찾아 기록을 하고 있다. 알을 찾은 자리 둘레에 막대기로 표시를 해놓는다.  
 
보기 드문 광경을 목격한다.
파라솔이 설치된 해변 침대의자 바로 밑에 바다거북이가 알을 놓았다.
연구원들이 알을 꺼내 안전한 곳으로 옮기는 장면을 아래 영상에 담아본다.
 
 
아래 영상은 게라카스 해변 전체를 도보로 찍은 것이다. 
 
 
아래 영상은 게라카스 해변 광경이다.
 
 
이렇게 게라카스 해수욕장은 일주일 체류하는 동안 두 번이나 다녀왔다. 한 폭의 그림 속 해수욕장에 와 있는 듯하다. 물놀이 소음 없는 한적한 바다거북이 모래해변에서 일광욕과 해수욕을 즐기고자 하는 사람들에게 강력 추천한다.
 
이상은 초유스 가족의 그리스 자킨토스 여행기 8편입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