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여행/그리스2021. 8. 16. 14:19

이번 그리스 여행에서 숙소는 조식을 제공하는 호텔이다. 혹시나 식당 음식값이 비씨거나 여의치가 않을 경우 호텔방에서 종종 해결하기 위해 간이주방이 완비된 방을 예약했다. 그런데 일주일 머무는 동안 이 간이주방을 거의 사용하지 않았다. 이유는 간단하다. 쓸 필요가 없었다.
 
만족할 수준으로 나오는 호텔조식을 아침 9시경 든든하게 먹는다.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호텔 식당에는 1회용 비닐장갑이 마련되어 있고 식사하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마스크를 착용한다.
 
사과나 오렌지나 케익 한 조각을 챙겨서 곧 바로 해변이나 명소를 찾아나선다. 일광욕이나 해수욕을 하면서 간식이나 음료로 약간의 허기를 달랜다. 주로 아내는 커피로, 난 맥주를 선택한다. 자킨토스 섬 내에서 커피와 맥주 가격은 같거나 별반 차이가 없다. 커피 한 잔 값은 부가가치세 13%를 포함해 2.5유로이고 맥주 500cc는 부가가치세 24%를 포함해 2.5-3.5유로다.
 

가장 비싸게 지불한 맥주(Mythos) 값은 4.5유로인데 자킨토스 시내를 조망할 수 있는 언덕 위에 있는 식당에서다. 궁금해서 들어간 한 식품점에서 500cc 병맥주나 캔맥주는 1.6유로다. 어느 날 자킨토스 섬의 북동쪽 끝에 있는 마을 식품점에서 본 병맥주(Mythos) 500cc가 2.5유로다. 다른 곳에 비해 1유로나 더 비싸서 점원에게 물어봤다.  
"라가나스에서는 1.6유로 하는 것이 여기서는 2.5유로나 하네."
"다른 장소, 다른 가격! 여기가 낙원이니까."
 
해변에서는 주로 병맥주다. 상온 보관된 것이 아니고 냉장 보관된 것이다(리투아니아 사람들은 집에서 보통 상온 보관된 맥주를 마신다). 특이하게도 맥주잔은 냉동되어 있다. 유리잔에 하얗게 낀 서리가 맥주의 하얀 거품처럼 사라지는 모습을 지켜보는 것은 이번이 난생 처음이라 더욱 더 신기하다. 한편 식탁마다 마련된 손소독제는 코로나바이러스 시대를 여실히 입증하고 있다.
 
맥주를 주문하니 많은 식당이나 카페가 감자칩 같은 가벼운 안주를 무료로 준다. 그냥 주문한 맥주만 가져다 주는 발트 3국에서는 상상조차 할 수 없다. 자킨토스 시내를 돌아다니가 들런 카페는 커피와 맥주를 시키자 시원한 물 한 병을 공짜로 준다. 세상에 유럽 카페나 식당에서 이렇게 물을 그냥 주다니... 우린 그저 감탄! 감사! 

 

이번 그리스 여행 중 마신 그리스 맥주는 알파(Alfa)와 미토스(Mythos)다. 알코올 도수는 둘 다 5%다. 짜릿하고 구수하다. 쓴맛이 리투아니아 맥주에 비해 덜하다. 술을 한동안 입에 대지 않다가 이번 여행에서는 거의 매일 마시게 된다. 뜨거운 햇살 아래 걷고 걷고 또 걷고 하다보니 자연스럽게 시원한 맥주가 절로 목안으로 들어오는 듯하다. 집으로 돌아온 후 한동안 그리스 맥주가 먹고 싶어 또 그리스에 가자고 보채본다.
 
이제 식당 이야기를 해보자. 우선 역할을 각각 맡은 종업원들이 여럿이다는 것이 낯설다. 발트 3국은 일반적인 식당에서는 동일한 종업원 한 명이 자리로 안내하고 주문을 받고 음식을 가져다 주고 계산을 한다. 그런데 여기 그리스는 다르다. 해변을 산책하다보면 식당 밖에서 행인들에게 말을 걸어 메뉴를 안내하는 사람을 만난다. 

 

 

아래 사진에서 자신의 팔뚝을 잡고 고개를 떨구고 서 있는 사람이 바로 손님을 식당으로 안내하는 사람이다. 코로나바이러스만 아니였더라면 이 시간대에 엄청난 인파가 지나다닐텐데 말이다. 분홍빛 노을 아래 정박된 저 분홍색 배들이 얼마 나 지나간 호시절을 그리워하고 다가올 호시절을 고대할까...        
 
이렇게 안내를 받아 식당으로 들어가면 다른 종업원 한 명이 나와 비어있는 자리로 안내한다. 기다리다보면 또 다른 종업원이 메뉴판을 가지고 오고 주문을 받는다. 그리고 또 다른 종업원이 음식을 가져다 주고 이 종업원이 계산서를 가져다 준다. 이곳 자킨토스 섬 식당에서는 이렇게 3-4명의 종업원들과 접촉한다. 
 
종업원들은 아주 친절하고 말걸기가 체질화되어 있는 듯하다. 자리에 앉았는데 식탁이 좀 흔들린다. 저만치 떨어져 있는 곳에서 이것을 본 종업원이 서서히 다가오더니 말을 걸어온다. 
"어디에서 왔나?"
"한번 알아맞혀 봐라." 
"네덜란드, 덴마크, 벨기에..."
여러 유럽 나라 이름을 언급했지만 정답은 나오지 않았다.
종업원은 넌즈시 주머니에서 두꺼운 종이조각을 꺼낸다. 자연스럽게 대화를 나누면서 몸을 숙여 종이를 다리 밑에 꺼어넣어서 식탁을 고정시킨다. 그리고 아무 일이 없었는듯 대화를 이어간다.
 

유럽 식당 메뉴는 전식, 주요리, 후식 그리고 음료도 되어 있다. 식당은 허기를 채우는 곳만이 아니라 음식을 먹고 음료를 마시고 대화를 나누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장소다. 우리에겐 음식 양이 많아서 주로 주요리와 음료만 주문한다.
 
그래도 종업원들은 싫은 내색을 전혀 하지 않는다. 여러 식당을 갔는데 음식값이 비슷비슷하다. 부가가치세 13%를 포함한 주요리 가격이 8-18유로다. 참고로 카드 지불이 되지만 우리가 간 모든 식당은 현금 지불을 선호한다. 식당이나 상점이 밀집된 곳에서는 여기저기 현금인출기가 설치되어 있다.   
 
 
주요리를 주문한 후 대부분 식당은 빵과 올리브유로 가져다 준다. 순간 이것도 추가로 돈을 내는 것인가라는 의심이 일어난다. 왜냐하면 발트 3국은 빵도 따로 주문해야 하고 심지어 버터까지 값을 치러야 하는 식당들이 많기 때문이다.
 
\빵 이외에도 거의 전식이라고 할 수 있는 음식이 무료로 나온다. 어느 식당은 따뜻한 빵과 소스 그리고 올리브를 내놓는다. 다른 식당은 치즈와 빵을 구워서 내놓는다. 또 다른 식당은 살짝 구운 토마토와 빵에 올리브유를 뿌려서 내놓는다.
 
주요리도 얼핏 적어 보이지만 먹을 수록 양이 많다. 이렇게 먹고 나면 후식을 주문하지도 않았는데 후식 같은 것이 무료로 나온다. 아이스크림이나 수박 혹은 작은 케익이 나온다. 어느 한 식당은 소화시키는 데 도움이 된다면서 그리스 전통주(tendura)까지 덤으로 준다. 
 
 
"몸집이 작은 우리에게 양이 많을 같아 주요리만 시켰는데 전식도 나오고 후식도 나오네."
"셋을 다 시켰더라면 아까운 음식을 남겨야 할 뿐 아니라 돈도 더 많이 내고..."
"사례금을 좀 더 챙겨 주는 것이 좋겠다." 
 
이번 그리스 여행에서 기억에 남는 식당들의 음식을 사진으로 소개한다. 모두 라가나스에 위치해 있다. 

 

1. SissleBang grill - 주요리 양고기과 오징어를 시켰는데 이렇게 나왔어요.

 

 

2. Greco's restaurant -주요리 볼로냐 스파게티와 해물 스파게티를 시켰는데 이렇게 나와요.  

구글지도 위치: https://goo.gl/maps/HZkUfsCJh9ouZzgF7 

 

 

3. Filoxenis restaurant - 주요리 꼬치구이와 해물 스파게티만 시켰는데 이렇게 나와요.

구글지도 위치: https://goo.gl/maps/N1KLnhH9nttDXCeT8

 

이렇게 두 사람이 식사를 하니 비용이 25유로에서 35유로 사이다. 음식값도 맥주값도 리투아니아 사람들에게 부담으로 느껴지지 않아서 좋다. 주요리만 주문했는데 전식과 후식에 가까운 음식까지 내어주는 그리스 자킨토스 식당들이 오래오래 기억될 것이다. 이러니 굳이 호텔 간이주방을 사용할 필요가 없게 되었다. 호텔에서 아침을 먹고 밖에서 하루 한 끼를 먹어도 몸이 만족해 했다.
 
이상은 초유스 가족의 그리스 자킨토스 여행기 6편입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안녕하세요. 파이채굴러입니다.
    요기조기 구경다니다가 들어왔는데,
    포스팅 진짜 잘하시는거 같아요.👍👍
    저도 배워갑니다.
    시간되실때 제 블로그도
    한번 들려주세요.🤗🤗🤗🤗

    2021.08.17 07: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