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여행/그리스2021. 8. 11. 05:42

숙소가 그리스 자킨토스 라가나스(laganas)에 있어서 시간이 나는대로 라가나스 해변에서 해수욕을 하거나 식사를 하곤 한다. 해변에서 오른쪽으로 눈을 돌리면 큰 섬인 거북이 섬(아래 사진 왼쪽 가운데)이 보이고 아주 작은 섬인 카메오 섬이(사진 정 중앙지점쯤) 눈에 들어온다. 이 작은 섬은 육지와 붙어있는 듯하다. 우선 자킨토스 숙소에서 멀리 떨어져 있는 명소들을 둘러보고 카메오 섬으로 가보기로 한다.
 

드디어 며칠 후 때가 왔다. 차로 이동하기보다는 해변을 따라 걸어가기로 한다. 라가나스 잔테 호텔 숙소에서 30여분이 걸린다. 라가나스 해변이 끝나는 지점에서 다음 해변 아기오스 소스티스(Agios Sostis)까지는 절벽으로 이어져 있다.
다행이 물이 얕다. 긴바지나 치마를 걷어 올리거나 반바지로서 물이 젖지 않고 통과할 수 있다. 단지 간혹 물바닥에 있는 미끄럽거나 날까로운 돌을 조심해야 한다. 아기오스 소스티스(Agios Sostis) 항구에는 많은 배와 요트들이 정박해 있다.
 

라가나스 숙소에서 걸어서 30분이 걸린다. 바닷물이 얕음을 증명이라도 하는 듯이 나무다리가 우리를 맞이한다. 그 옛날 홍수가 나면 무용지물이 되던 고향 냇가 나무다리가 갑자기 떠오른다. 흔들거림이 없는 견고한 다리다. 줄로 엮어진 다리난간이 더 운치를 더해준다.  
 
이 나무다리를 건너면 나무와 풀로 덮힌 280 에이커 면적의 카메오 섬에 닿는다. 1633년 강력한 지진으로 육지에서 떨어져 나가 형성된 섬이다. 거의 수직에 가까운 절벽 계단을 타고 올라간다. 
 

이 섬은 개인 소유다. 1인당 입장료 4유를 내고 카드를 받는다. 이 카드로 섬 안에 있는 카페에서 음료와 교환할 수 있다. 섬 안 에는 150여 미터에 이르는 해수욕장이 있다. 500cc 맥주 한 병이 23% 부가가치세가 포함된 가격이 3-4유로이므로 입장료라기보다는 음료 값을 미리 지불하는 셈이다. 이 섬은 결혼식이나 파티장으로 인기가 많다. 
 
 
자킨토스 섬 어디를 가든 바닷물이 이처럼 맑다.
 

섬 안 입장은 다음으로 미루고 나무다리를 통해 육지로 나온다. 다리 입구에는 인근 거북이 섬 관광을 파는 업체들이 분산하게 움직이고 있다. 배편은 1인당 왕복 10유로이고 30분마다 한 대꼴이 있으면 돌아올 배편이 필요할 때 언제라도 전화하라고 한다.
 

 

아이오스 소스티스 해변에서 일광욕과 해수욕을 하기 위해 자리잡는다. 해변 침대의자에 앉아 있으니 종업원이 다가와 주문을 받는다. 커피가 2.5유로다. 종이컵에 담아준다. 병맥주가 500cc 3.5유로다. 이렇게 음료를 주문하면 침대의자(두 개에 7-8유로)는 대체로 무료로 사용한다. 그렇지 않은 곳도 있다. 수심은 멀리까지 얕고 바닷물은 잔잔하고 따뜻하다. 깊은 물에 두려움이 좀 있는데 이곳에서 마음껏 수영을 즐겨본다. 
 

강렬한 햇살로부터 우리를 보호해주고 있는 해가리개(파라솔, parasol: para는 막다, sol은 태양을 의미한다)이다.   
 
자킨토스 여행을 마치는 날 다시 카메오 섬을 찾는다. 이번에는 일출 구경이다. 어디든지 해외여행을 하면 가능한이면 현지에서 두 가지를 꼭 하려고 한다. 하나는 일출 조망이고 또 다른 하나는 일몰 조망이다. 이오니아해 일몰 조망은 아갈라스(Agalas) 산촌에서 며칠 전에 했다. 
 
6월 20일 라가나스 일출시각은 6시 14분이다. 조망과 촬영을 어디서 할까 고민하다가 카메오 섬에서 하기로 한다. 새벽 5시에 일어나 준비하고 도보로 카메오 섬으로 향한다. 일출시각에 늦지 않으려고 빠른 걸음으로 간다. 도착하니 6시 10분이다.
 
 
해가 어느 지점에서 떠오를 것인지는 어렴풋이 짐작할 수는 있다. 하지만 아이폰 나침판 앱을 이용해 정확하게 위치(북동 59도)를 파악하고 스마트폰 두 대(갤럭시와 아이폰)를 삼각대로 고정시키고 6시 15분부터 촬영하기 시작한다. 
  

그런데 장일남의 "기다리는 마음" 가사가 점점 현실로 다가온다.  

 

일출봉에 해 뜨거든 날 불러주오...

기다려도 기다려도 님 오지 않고...

 

일출시각이 6시 14분으로 나와 있는데 10여분이 지나도 해가 나올 줄을 모른다. "빨래 소리 물레 소리에 눈물 흘렸네" 가사를 아래 가사로 바꿔본다.  

 

"잔잔하게 출렁이는 바다에 내몸 던졌네"

 

태양 기운과 바다 기운 둘 다 받아볼 욕심으로 바닷물에 참방 뛰어든다. 이렇게 목욕재계를 한다. 이 덕분인지 목욕을 마치고 나오자 곧 스코포스(Skopos) 산 정상 위로 해가 서서히 떠오르기 시작한다. 이 시각이 6시 30분이다. 아래 사진은 스코포스 산 정상과 라가나스 만의 일출 광경이다.    

 

카메오 섬이 일출 직후 햇살을 받고 있다.

 

카메오 섬으로 인도하는 나무다리는 아침 9시에 열린다. 이렇게 두 번이나 카메오 섬을 만난다. 섬 내부까지 들어갈 기회가 다음에 오길 바란다. 사실 또 자킨토스로 여행가고 싶다.

 

이렇게 자킨토스 여행에서도 일출광경을 조망하게 되었다. 아래는 일출광경을 아이폰에 담은 영상이다.
 
 
이상은 초유스 가족의 그리스 자킨토스 여행기 5편입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