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20. 10. 28. 02:52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수가 거의 매일 새로운 기록을 세우고 있는 가운데 리투아니아 총선이 10월 25일 결설투표로 마감되었다. 

리투아니아 국회의원 수는 총 141명이다. 지역구 71명과 정당비례대표 70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5% 이상을 득표한 정당들이 각각의 득표비율에 따라 70석을 나눠 가진다. 지역구 선거는 결선투표제다. 

* Balsuoti - 투표하다 - 집 근처에 있는 임시 투표소다 


10월 11일 총선에서 과반 득표자를 내지 못한 지역구는 다득표자 상위 2명을 두고 2주 후인 25일 결선투표가 이뤄졌다. 투표일은 일요일에 행해지고 사전투표제와 재외국민투표제도 실시되고 있다. 

아래 표는 2020-2024 리투아니아 국회의 정당별 구성이다.   

정당 

 정당비례대표 70석

지역구 71석 

 합계

조국연합-기독민주당

23 (24.86%)

 27

50

농민녹색연합

16 (17.43%)

 16

32

사회민주당

8 (9.25%)

5

13

자유운동

6 (6.79%)

7

13

자유당

8 (9.11%)

3

11

노동당

9 (9.43%)

1

10

폴란드인 선거캠페인- 기독가족연합

0 (4.80%)

3

3

사회민주노동당

0 (3.17%)

3

3

자유정의당

0 (1.99%)

1

1

녹색당

0 (1.64%)

1

1

무소속

 

4

4

합계

70

71

141


국회의원들의 인적 구성이다. 

성별: 남성 73%, 여성 27%
연령: 평균 49세
교육: 고등교육 99%
학력: 학사 27%, 석사 51%, 박사 21%
전공: 법학 17%, 정치학 13%


가장 큰 변화는 정권교체가 이루어진 것이다. 리투아니아는 의원내각제다. 리투아니아 농민녹색연합을 중심으로 좌파연합 정권이 이제 물러나고 조국연합-기독민주당 중심으로 우파연합이 정권을 잡게 되었다. 지난 국회에서 49석으로 다수당이었던 농민녹생연합은 32석을 얻었고, 36석이었던 조국연합-기독민주당이 50석을 얻어서 다수당이 되었다. 조국연합-기독민주당과 자유운동 그리고 자유당이 우파 연립정부를 꾸미고 있다.



요가일래는 태어나서 처음으로 국회의원 선거에 참가했다. 리투아니아 선거연령은 만 18세다. 10월 11일 첫 선거를 다녀오더니 녹색책자를 하나 가져왔다.

"이거 무슨 책인데?"
"리투아니아 헌법."
"샀어?"
"아니. 생애 첫 선거참가자에게 선거관리위원회가 주는 선물이야."
"우와~~~ 헌법을 다 선물하다니!!!"
"나도 놀랐어."
"앞으로 헌법 조항을 잘 숙지해서 권리와 의무를 다하는 참다운 주권자가 되어라는 의미일 것이다. 아빠도 한번 리투아니아 헌법을 읽어봐야겠다."


언제 읽을지는 모르겠지만 
녹색 리투아니아 헌법 책자를 책장에 넣지 않고 책상 위에 올려놓았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