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트3국 여행2020. 4. 18. 19:34

유럽에 30년 살면서 아직까지 
주유소에서 주유원을 본 적이 없다. 
자기가 주유를 한다. 
무인주유소도 군데군데 있다.
인건비가 없으니 기름값이 조금 싸다.


발트 3국인 에스토니아 라트비아 리투아니아에서 
종종 만날 수 있는 무인주유소다.
건물 형태가 참 특이하다. 
아래는 리투아니아 샤울레이에 위치한 주유소다.  


어떤 촉수를 가진 나비가 떠오른다. 
웬지 이 주유소에서 주유를 하면 
자동차가 훨훨 날아갈 듯 달릴 것만 같다.

주유소 건물 자체가 하나의 인상적인 예술작품으로 느껴진다.
아래는 에스토니아 탈린에 있는 같은 건축물 주유소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