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08. 10. 26. 09:43

어제(24일)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국회에서 열린 국감장에서 "사진 찍지마, XX, 찍지마. 성질이 뻗쳐서 정말, XX, 찍지마"라며 욕설을 퍼붓는 동영상을 보면서 도저히 눈과 귀를 의심할 정도로 믿기지 않았다. 성난 조폭 두목이 부하에게 욕설을 뱉는 영화의 한 장면을 연상시켰다. 이런 뉴스가 외신을 타고 리투아니아 언론에 보도되지 않기를 간절히 바랬다.

오늘(25일) 문화부의 해명보도를 접하니 암담하고 참담하기 그지없다. 문화부는 "일부 언론보도와 같이 유 장관이 기자들을 향해 욕설을 한 것은 아니다"라며 "유 장관 스스로 격한 감정을 자신에게 드러낸 것이 잘못 알려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 동영상을 본 사람들은 위의 문화부 해명을 믿을까?

격한 감정을 자신에게 드러낸 것이라면 땅을 보든지 하늘을 쳐다보든지 하지 어찌 두 눈을 부릅뜨고 마치 가까운 거리에 상대방이 있었다면 주먹이라도 한 방 날릴 듯 한 기세를 보였을까...... 그러니 이 동영상을 본 사람들이 어떻게 위의 문화부 해명을 믿으란 말인가!

믿을 자 아무도 없는 해명을 하는 문화부는 장관만큼이나 문화의 품격에 걸맞지 않는다. 세 개의 부처로 나누어도 될 “문화”, “관광”, “체육”의 모든 권력을 한 손에 움켜잡은 자들의 오만방자한 행동이 그대로 노출된 것이라 여기는 사람은 나만 일까? 믿지 못할 장관 욕설 해명이 웃기는 해명이 되어버린 꼴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사진출처: mediatoday.co.kr 관련기사 화면 그림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흠 그래도 그렇지 좀 참으셨으면

    2008.10.26 10: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