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20. 2. 23. 04:19

겨울철 발트해 해안에서 낚시꾼들이 가장 즐겨 낚는 물고기가 바다빙어다. 라틴명은 osmerus eperlanus, 영어명은 european smelt, 리투아니아어명은 stinta다. 얼음에 구멍을 내어 잡는다고 해서 얼음 빙氷 자를 써서 붙인 이름이다. 


길이는 15-18cm, 드물게 30cm다. 무게는 25-30g이다. 등은 녹색을 띤 갈색이고 측면은 푸르스름한 은색이고 배는 흰색이다. 


유럽 바다빙어는 발트해(Baltic Sea)에서 비스케이만(Bay of Biscay - 프랑스 서부 해안과 스페인 북부 해안으로 둘러싸인 만)에 이르는 연안에서 서식하다. 

바다에서 1년 정도 지나 길이가 10cm쯤 되면 민물에 올라와 알을 낳는다. 수심이 얕은 강이나 호수 모래 바닥에 알을 낳아 모래나 물풀에 붙여 놓는다. 수온 섭씨 9도에서 약 한 달 정도 지나면 부화된다. 보통 산란 시기는 2월에서 4월이다. 부화 직후 길이는 5-6mm이고 4-5cm로 자라면 바다로 흘러 들어간다. 수명은 보통 2-3년이고 8년까지 살 수도 있다.
  
바다빙어는 매우 일반적인 상업용 물고기다. 2월 초순 리투아니아에서는 "팔랑가 바다빙어" 축제가 열린다. 바다빙어 1kg 가격은 6-9유로다. 

며칠 전 지방 도시에서 살고 있는 처남이 우리 집을 방문했다. 그는 낚시가 취미다. 현관문으로 들어오자마자 비닐봉지 하나를 꺼내서 선물한다. 


비닐봉지 속 내용물이 무엇인지는 새어나오는 냄새로 충분히 짐작할 수 있다. 바로 생오이 냄새가 물씬 나기 때문이다. 바다빙어다!!!


바다빙어는 리투아니아들의 겨울철 최고의 별미다. 슈퍼마겟에서 구입한 것이 아니라 처남이 직접 발트해 해변에서 낚시로 잡은 것이다. 


아내에게 요리를 부탁했다. 바다빙어는 비늘이 아주 작고 얇아서 벗겨내지 않고 그냥 먹는다. 그래서 손질하기가 편하다.


내장만 들어낸다. 알이 있을 경우엔 따로 떼어낸다. 사람에 따라서 알을 다시 몸속으로 넣어서 튀기기도 한다. 


밀가루에  묻혀서 튀긴다. 소금 약간을 뿌리면 요리가 끝이다.


바다빙어는 뼈도 연해서 바르지 않고 그냥 통채로 씹어 먹는다. 


유럽인 처남 덕분에 발트해에서 잡아온 싱싱한 바다빙어로 점심 한 끼를 맛있게 해결했다. 쫄깃쫄깃하고 감칠맛 나는 바다빙어 또 먹고 싶어진다. 아내는 "맛있는 것은 아껴 먹어야 한다"면서 냉동실에 넣어 놓는다. 애궁~~~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