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9. 11. 17. 05:54

감의 계절이다. 어릴 때 시골집에는 여러 종류의 감나무가 자라고 있었다. 가을이 되면 푸른 감나무 잎사귀 사이 햋빛을 받아서 반짝이는 붉은 홍시를 하나 둘씩 따먹는 재미가 솔찬했다. 

북유럽 리투아니아는 기후 조건이 맞지 않아서 감나무가 자라지 못 한다. 홍시와 단감에 대한 어린 시절 추억 때문에 10월이 되면 상점에 단감이 출시되길 몹시 기다린다. 초기에는 비싸서 살 엄두가 나지 않지만 가격이 떨어지면 왕창 산다. 이맘때 우리 아파트 창틀은 단감으로 장식 된다.        


이곳에서 파는 단감들은 대개가 스페인에서 수입해온 것이다. 딱딱한 단감보다는 물렁물렁한 단감을 선호한다. 이렇게 창틀에 진열해 놓고 한 두 개씩 먹는다.


10월 하순 지중해 몰타 상점에서 단감을 만났다. 사 먹고 싶었으나 비교 물가에 너무 민감한 아내 때문에 꾹 참아야 했다. 그때 몰타의 작은 단감 한 개가 1.2유로였다. 그런데 리투아니아 상점에서 파는 단감은 1킬로그램이 1-2유로다. 일전에 구입한 단감 한 개의 무게가 0.344킬로그램이다. 1킬로그램당 값이 0.90센트였다. 이때다 싶어 많이 구입하게 되었다.



한국에서 먹은 단감은 늘 굵은 씨앗이 여러 개 있었다. 그런데 지금껏 먹어 본 스페인 단감은 씨앗이 없다. 단감 씨앗을 빼내는 수고를 하지 않아서 좋다.


이제 얼마 후면 상점 과일판매대에 단감이 사라질 것이다. 오늘 상점으로 가 보고 가격이 좋으면 또 구입해야겠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씨없는 수박이 아니라 단감이네요.

    2019.11.15 21: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변비에 고생이라서 감을 잘 못 먹는데.... 씨도 없으니 단감이 엄청 먹고 싶어지는 사진이네요^^

    2019.11.16 10: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요즘 다 그런 걸까요? 서울에서 먹는 단감도 씨 있는 건 별로 없더군요. 거의 다 없어요.

    2019.11.25 00: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