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9. 11. 7. 05:54

여기 유럽 사람들은 자기 생일을 기점으로 해서 나이를 계산한다. 생일이 지나서야 한 살을 더한다. 11월 5일 딸아이 요가일래는 만 18세로 이제 성년이 되었다. 따로 성년식이 없다. 보통 생일이 있는 주말에 친구나 친척이 모여 식사하면서 축하한다.

어렸을 때는 부모가 생일을 챙겼으나 16살부터는 스스로 생일 잔치를 어떻게 할 지를 계획하고 있다. 열살이 되었을 때는 출생부터 10살이 될 때까지 찍어 놓은 사진 수 천 장 중에서 골라 영상을 만들어 줬다. 



요가일래가 성년이 되는 기념으로 우리 가족은 얼마 전 지중해 몰타로 가족여행을 다녀왔다. 몇 주 전부터 요가일래는 친한 친구들을 초청해 함께 잔치할 레스토랑을 찾아서 여기저기 발품을 팔고 있다. 음식값이 예상보다 비싸서 고민한다. 이번 토요일에는 친구들과 일요일에는 일가 친척들과 함께 잔치를 열 것이다.   

"그 동안 아빠가 조금씩 모아둔 용돈이 있으니 음식값 걱정하지 말고 친구들과 함께 성년 생일 잔치를 해라."

11월 5일 학교 수업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올 시간인데 요가일래는 돌아오지 않았다. 평소보다 늦게 집에 돌아온 요가일래는 양 손에 꽃다발을 들고 집에 들어왔다. 


"이거는 엄마에게."


"이거는 아빠에게."


"날 낳아 줘서 고마워."
"그런데 아빠 꽃다발이 왜 더 작아?"
"날 낳을 때 엄마가 더 고생했잖아!"
"그래 맞아. 아빠 거라고 챙겨 줘서 고맙다."  

우리도 선물을 준비했다.


장미꽃 열 아홉 송이, 케익 그리고 노트북... 
참고로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살아있는 사람에겐 짝수로 꽃 선물을 하지 않는다. 그래서 열 여덟 송이가 아니라 열 아홉 송이를 준비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20.03.09 00:37 [ ADDR : EDIT/ DEL : REPLY ]
    • 오랜만입니다. 2001년생입니다. 부다페스트 안 간 지도 오래 되었네요.

      2020.03.09 01:21 신고 [ ADDR : EDIT/ DEL ]
  2. ^^

    10살 생일 영상을 정말 오랜만에 몇년이 지나서 보는데 기분이 묘하네요. 고등학교 시절 에스페란토 라는 것을 알게되어 호기심에 찾아보다 알게된 초유즈님의 블로그에서 그 때 당시 제가 처음 봤던 쪼그마한 어린이었던 요가일래양의 모습을, 그 꼬마아이는 그 때의 저와 비슷한 나이의 어른이 되었고 한창 성장하던 고등학생이던 저는 30대가 된 지금 다시 보니 말로 설명하기 어려운 기분이 드네요. 늦둥이로 태어나 제가 고등학생 때 거의 아기였던 친척동생이 어른이 된걸 보면서 느낄 느낌과 비슷할까 싶으면서도 직접 알지 못하고 대화 한 번 제대로 나누어 본 적 없는 분들이라 그런 가까운 감정은 또 아니고 참 묘하고 신기하고 그렇습니다.
    요가일래양의 언어적, 문화적 배경이 워낙 독보적이다 보니 학술적 호기심이 동해서 이렇게 소식 알려주시는 것을 가끔씩 찾아와 보고는 했지만 당시에는 이 무릎까지나 올까 싶은 쪼그만 어린이가 어른이 될 때 까지 이렇게 찾아와 보고 또 소식을 들을 수 있을거란 생각은 전혀 못했기에, 시간이 이렇게나 훌쩍 지나가 버린 것이 이상하기도 하고 신기하기도 합니다.
    비록 늦었지만 요가일래 양의 올해 생일도 생일자 본인과 최선생님과 사모님께서 다 함께 즐겁고 행복하게 보내셨기를 바랍니다.

    2020.12.25 12:56 [ ADDR : EDIT/ DEL : REPLY ]
    • 오랫동안 관심을 가져주셔서 참으로 감사드립니다. 늘 건강과 행복이 함께 하길 바랍니다.

      2020.12.27 19:39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