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9.11.07 05:54

여기 유럽 사람들은 자기 생일을 기점으로 해서 나이를 계산한다. 생일이 지나서야 한 살을 더한다. 11월 5일 딸아이 요가일래는 만 18세로 이제 성년이 되었다. 따로 성년식이 없다. 보통 생일이 있는 주말에 친구나 친척이 모여 식사하면서 축하한다.

어렸을 때는 부모가 생일을 챙겼으나 16살부터는 스스로 생일 잔치를 어떻게 할 지를 계획하고 있다. 열살이 되었을 때는 출생부터 10살이 될 때까지 찍어 놓은 사진 수 천 장 중에서 골라 영상을 만들어 줬다. 



요가일래가 성년이 되는 기념으로 우리 가족은 얼마 전 지중해 몰타로 가족여행을 다녀왔다. 몇 주 전부터 요가일래는 친한 친구들을 초청해 함께 잔치할 레스토랑을 찾아서 여기저기 발품을 팔고 있다. 음식값이 예상보다 비싸서 고민한다. 이번 토요일에는 친구들과 일요일에는 일가 친척들과 함께 잔치를 열 것이다.   

"그 동안 아빠가 조금씩 모아둔 용돈이 있으니 음식값 걱정하지 말고 친구들과 함께 성년 생일 잔치를 해라."

11월 5일 학교 수업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올 시간인데 요가일래는 돌아오지 않았다. 평소보다 늦게 집에 돌아온 요가일래는 양 손에 꽃다발을 들고 집에 들어왔다. 


"이거는 엄마에게."


"이거는 아빠에게."


"날 낳아 줘서 고마워."
"그런데 아빠 꽃다발이 왜 더 작아?"
"날 낳을 때 엄마가 더 고생했잖아!"
"그래 맞아. 아빠 거라고 챙겨 줘서 고맙다."  

우리도 선물을 준비했다.


장미꽃 열 아홉 송이, 케익 그리고 노트북... 
참고로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살아있는 사람에겐 짝수로 꽃 선물을 하지 않는다. 그래서 열 여덟 송이가 아니라 열 아홉 송이를 준비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