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9.11.07 05:52

화요일은 아내가 출근하지 않는 날이다.
"오늘 해야 할 일은 첫째 상점(슈퍼마켓)에 가서 케이크를 사고 둘째 액자점에 가서 맡긴 액자를 찾고 셋째 꽃집에 가서 장미꽃을 사는 일이다. 곧 나갈 준비를 해!" 

아내와 함께 아파트에서 나와서 상점으로 향하는 중이다.
"액자점은 카드 결제가 안 되고 현금만 받는데 현금을 챙겨 오지 않았어. 집으로 되돌아가야겠어."
"그럴 필요 없어. 카드로 자동입출금기에서 현금을 찾으면 되잖아. 바로 상점으로 가자."
첫 번째 잊어 버림 - 현금 챙기기

먼저 상점에 들어간다. 꼭 필요한 것만 사자고 해놓고 막상 들어가면 살 것이 많아 진다. 계산을 다하고 상점을 나오는데 정작 가장 중요한 물건을 사지 않았다. 바로 케이크다.
두 번째 잊어 버림 - 케이크 사기

아내는 다시 상점으로 들어가 케이크를 사 온다.
이제 액자점을 향해서 걸어간다. 거의 반쯤 왔을 때 아내는 자동입출금기에서 현금을 찾아 오지 않았다고 한다. 아, 또 잊어 버렸구나...
세 번째 잊어 버림 - 현금 찾기

자동입출금기가 있는 상점으로 되돌아간다.
아내는 무거운 장보따리를 들고 있는 나를 생각해 준다. 좁은 거리에서 행인들의 통행을 방해하지 않도록 아내가 보는 앞에서 나는 두 담벼락 사이 공간으로 들어가서 기다린다.

잠시 후 아내는 현금을 찾아서 온다. 그런데 기다리는 나를 전혀 의식하지 못한 채 아내는 앞만 쳐다보면서 액자점 쪽으로 걸어간다. 아내가 그냥 장난를 치는 줄 알았다. 아내가 어떻게 반응할까 궁금해서 눈치채지 않도록 아내 뒤를 살금살금 따라간다.


횡단보도 신호등이 빨간불이라 아내가 멈춘다. 잠시 후 아내는 뒤를 돌아보며 되돌아가려고 한다. 남편이 저기 기다리고 있다는 것을 깜빡 잊어 버렸기 때문이다.
네 번째 잊어 버림 - 기다리는 남편


"아니 어떻게 남편마저 잊어 버리나!"
"현금을 찾아서 오면서 머리 속에 온갓 생각이 맴돌았다. 오늘이 딸아이 생일이니 빨리 집에 가서 어떻게 선물을 포장하고 식탁을 준비하고... 신호등에 빨간불이 아니고 초록불이었더라면 한참을 더 가서야 당신을 잊어 버린 것을 알았을 것이다. 마치 내가 차안대(눈가면 遮眼帶)를 씌운 말처럼 걸어 버렸다."

한 시간도 채 지나지 않았는데 잊어 버림이 아내에게 네 번이나 일어났다. 우리 부부도 이제는 어쩔 수 없이 나이가 들어가는 50대 부부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