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여행2019.11.12 06:32

10월 하순 지중해 몰타로 가족여행을 다녀왔다. 스마트폰이 없었을 때 가족여행 찍사는 나였다. 그때는 무게가 좀 나가는 디지털 카메라를 들고 다녔다. 이제는 아이들도 다 자랐고 식구 모두가 카메라 기능을 갖춘 스마트폰을 가지고 있다. 찍어 주거나 찍히는 횟수보다 찍는 횟수가 훨씬 더 많다. 가족이 여행하러 온 것이 아니라 식구 각자가 출사하러 온 듯하다. 그래도 기념으로 사진 한 두 장을 남겨야 하기에 종종 찍어 달라고 부탁한다[아래 사진과 영상은 삼성 갤럭시 7으로 촬영].

할 키르코프(Hal Kirkop) 공원에서


발레타(Valletta) 버스 정거장에서


발레타 중심가 거리에서 우연히 벽과 치마가 같은 연두색이다.


발레타 2차 대전 포위 기념물에서


세인트 폴스 베이 숙소 바로 앞 바다 


몰타 여행의 백미 중 하나인 코미노 섬에 있는 블루 라군이다.


요가일래는 사진 찍는 각도까지 알려 주고 자기가 찍힌 사진을 그 자리에서 확인한다. 자기 취향이 있어서 이제는 사진으로 만족시켜 주기가 힘들다. 그래서 부탁하면 요즈음은 연사로 찍어 준다. 한 번은 한 장소에서 수 백 장을 찍어 주기도 했다. 필름 카메라 시대였다면 인화 비용도 상당했으리라... 디지털 카메라 시대라서 다행이다.

"연사 찍기 힘드니 제발 이젠 영상으로 찍자."
"그래 알았어. 한번 해봐."



"어떻게 너는 자세도 그렇게 다양하나?"
"내가 어렸을 때 아빠가 사진을 많이 많이 찍어 줘서 그렇게 됐지."



"아빠를 그렇게 기억해 줘서 고마워"라고 마음 속으로 중얼거려 본다...
 
이상은 초유스 몰타 가족여행기 5편입니다. 
초유스 몰타 가족여행기 1편 | 2편 | 3편 | 4편 | 5편 |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희 집은 안경사로 은퇴하시기 전에 전직 사진사이시기도 하셨던 탓에 사진찍는데 까다로운 아비지 덕분에 모델이 되던 저희들은 많이 애먹었던 것 같아요. 특히나 남에게 맡길 경우 상대의 폼만 봐도 머리 속에 그림이 그려지셔서 떨어져 있는 상태에서도 카메라를 드는 폼을 교정하고 렌즈나 본체의 방향을 0.1mm까지 조정하시려고 하실 때가 있어서 대학 졸업식 마치고 가족사진 찍을 때 딱 그러셔서 저랑 어머니도 지치고 짜증나서 적당히 좀 하자고 뭐라하고 저도 카메라 받으러 갈 때 아는 사람이라 미안하다고 사과까지 했네요.^^;; 아버지께 왜 그러셨는지 물었더니 그 순간은 그 때 뿐 다시 안돌아온다고 이왕 하려면 완벽하게 잘 해야지~! 하시더라고요.ㅜㅜ 또 한번 질리는 울 아버지 완벽지향에 집요하리 만큼 꼼꼼함에 두 손 들었어요.^^

    2019.11.09 08: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경우에 따라서는 아주 좋은 교훈이네요.

      2019.11.09 16:24 신고 [ ADDR : EDIT/ DEL ]
    • 최근에 한번씩 저 사진찍을 수 있도록 배려를 해주시는데 그래도 인정받기는 힘들죠.^^;;
      그냥 말없이 쩔래쩔래 흔들고 말아요...!ㅜㅜ

      2019.11.09 21:53 신고 [ ADDR : EDIT/ DEL ]
  2. 저도 울 가족 여성들에게 시달리고 있습니다.

    2019.11.09 10: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클라스가 다르네요

    2019.11.09 15: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ㅋㅋㅋ 잘 찍으셨는데요!! 우리집 아저씨는 예술혼을 불태우는데 정작 제가 귀찮네요 ㅋㅋㅋ

    2019.11.09 18: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