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여행2019.11.04 06:50

10월 하순 지중해 몰타(말타, Malta)로 가족여행을 다녀왔다. 기억에 남는 여러 가지 중 하나가 달팽이다. 모래빛 석회석의 담벼락으로 올라가 아직 자신의 점액으로 붙여 있는 달팽이다. 


얼마 떨어지지 않는 곳에서 또 달팽이 한 마리를 보게 되었다. 마치 담벼락 색으로 변신을 한 듯하다. 느림의 미학 상징 중 하나인 달팽이는 말라 죽을 수도 있는데도 왜 이렇게 담벼락 위로 올라가는 것일까...


어느 날 몰타에서 가장 긴 모래사장으로 유명한 멜리에하(Mellieha) 베이를 다녀왔다. 가족이 일광욕과 해수욕을 즐기는 동안 나는 해변을 따라 산책에 나섰다.


말라 버린 식물 줄기에 달팽이가 떼를 지어 붙어 있다. 혹시 저 달팽이들의 습격으로 꽃과 줄기가 시든 것이 아닐까...   


연두색 새잎이 자라고 있다. 저 잎은 무사할까....


바로 옆에는 정말 징그러울 정도로 달팽이들이 따닥따닥 붙어 있다. 달팽이 나무로 이름 지어도 될 듯하다. 


자세히 들여다 보니 자기 몸에 지닌 점액질만 믿고 위로 위로 느리게 올라가다가 영양분이나 수분이 부족해 말라 죽은 달팽이들이다. 저 달팽이처럼 한치 앞을 내다보지 못한 채 살아가는 모습이 나에게도 있지 않을까... 나를 되돌아보게 하는 순간이다.


이상은 초유스 몰타 가족여행기 1편입니다. 
초유스 몰타 가족여행기 3편 | 2편 | 3편 |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