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여행2019. 11. 18. 22:41

10월 하순 지중해 몰타 가족여행 넷째날이다. 이번 가족여행지로 몰타를 선택한 이유는 그래도 여전히 햇빛이 강하고 해수욕도 가능할 수 있다는 기대감 때문이었다. 그런데 막상 몰타에 와 보니 하루에도 날씨 변화가 심하다. 아침부터 하늘에는 구름이 끼어 있다. 일기예보에 따르면 이날 해수욕은 힘들겠다.  


가족은 첫날 저녁 잠간 일부만 산책한 부지바(Buġibba)를 다녀오기로 한다. 그날 달이 휘영찬란한 밤이었다. 그런데 하늘 저쪽 먹구름 사이로 소리 없는 번개가 연신 번쩍거렸다. 마치 하늘이 불꽃놀이를 하는 듯했다.      



그래서 이날 다시 부지바를 아래 동선으로 돌아본다. 부지바는 몰타섬 북쪽 세인트폴만(세인트 폴 베이, Saint Paul's Bay)에 자리잡고 있는 유명한 관광휴양지다. 호텔, 레스토랑, 술집, 나이트클럽 등이 즐비하다. 



우선 우리는 한 사람이 겨우 지나갈 정도로 좁은 인도를 따라 간다. 몰타는 이런 인도가 흔하다. 보행할 때 각별히 조심해야 한다. 비가 온 후 물웅덩이를 더욱 주의해야 한다. 차가 튀기는 물벼락을 맞을 수 있기 때문이다. 


누런 단색 건물들이 주를 이루는 몰타의 거리를 산책하다보면 현관문 옆에 장식된 타일 문패와 도자기 작품이 이색적이고 경건한 분위기를 자아낸다[관련글: 몰타 거리 산책에서 색다른 재미를 느끼다]. 부지바를 향해 걸어가는 데 한 건물의 자투리땅 장식이 내 시선을 잡아당긴다. 


바로 이 자루리땅에 고인이 된 지 벌써 50년이 넘게 지난 엘비스 프레슬리(1935-1977)를 추모하는 제단이 꾸며져 있다.


해변도로 옆에 산책로가 잘 조성되어 있다. 저 앞에는 비를 뿌릴 듯한 구름이 하늘을 덮고 있다.


반대편 하늘은 정반대다. 화창하다. 금방이라도 바닷물로 풍덩 뛰어들어 수영하고 싶어진다.


왼쪽 하얀색 건물들이 있는 곳이 바로 부지바다.


해변이라면 흔히 모래사장을 먼저 떠올린다. 하지만 여기는 아니다. 오랜 세월 동안 파도에 깎여평평해진 석회석 해변이다.  


새로운 곳에 왔으니 새로운 인물도 알고 가야겠다. 산책로에서 만난 조각상의 인물은 마르키자 안나 부게야(Markiza Anna Bugeja, 1830-1916)다. 그녀는 이 지역과 가톨릭 발전에 많은 기여를 하고 가난한 이들에게 재산을 기부했다.    


위그나코트탑(Wignacourt tower)이다. 이 탑은 1610년 몰타섬에서는 최초로 세워진 망루다. 1715년 포대(砲臺)가 추가로 설치되었고 지금은 박물관이다. 이 탑은 몰타에서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망루다. 왜냐하면 이 탑보다 5년 전에 세워진 고조섬 가르제스탑(Garzes tower)이 1848년 철거되었기 때문이다.  


가운데 보이는 섬이 바로 세인트폴섬(산파울섬 Saint Paul's Island)이다. 사도 바울(파울로스) 일행이 로마로 향하다가 난파를 당해 도착한 곳으로 알려져 있다. 그래서 이 만을 세인트폴만이라 부른다.


산책로에 비가 온 흔적을 카메라에 담아 본다. 


여름철 성수기에는 요트들이 훨씬 더 많이 정박되어 있겠지...


이날 만난 풍경 중 압권은 바로 벽에 매달려 있는 어선이다. 



바다에는 요트가 정박해 있고 해변 벽에는 작은 배들이 수직으로 촘촘히 매달려 쉬고 있다. 마치 긴 끈에 매달아 놓은 물고기들을 연상시킨다[관련글: 몰타 고기잡이 배에 그려진 눈 한 쌍의 의미는].


돌을 파서 만든 염전이다.   


부지바 중심가 거리다. 쭉 위로 뻗어 있는 야자수가 일품이다.


부지마 중심 광장이다. 10월 하순이라 한산하다.


부지마 끝자락에 자리잡은 몰타국립수족관이다. 바다 바로 옆에 위치해 있는 몰타에서 유일한 수족관이다. 
"수족관에 갇혀 버린 물고기를 구경할래 아니면 바다에서 자유롭게 노니는 물고기를 상상할래?"
가족 모두가 이구동성으로 "상상하자"로 답한다.    


카페 델마르다. 야외 수영장이 바다와 이어져 있는 듯하다.


우리의 도보 산책은 해변을 따라 쭉 이어진다.


큰 규모의 살리나(Salina) 염전이 눈앞에 펼쳐져 있다.


이렇게 해서 우리는 해변을 따라 부지바를 쭉 도보로 둘러 보았다. 저 멀리 언덕 위에 점처럼 므디나의 구시가지가 보인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저기를 또 가봐야지...


이상은 초유스 몰타 가족여행기 8편입니다. 
초유스 가족 몰타 여행기 1편 | 2편 | 3편 | 4편 | 5편 | 6편 | 7편 | 8편 | 9 | 10편 | 11편 | 12편 |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