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여행2019.10.23 06:56

모스크바 여행에서 절대로 빼놓을 수 없는 곳이 붉은 광장이다. 이 광장 주변으로 반드시 봐야 할 명소들이 여러 개 있다. 9월 초순 한나절 붉은 광장과 주변을 둘러보았다. 현지인 친구 알로나는 우리를 먼저 루뱐카 광장에 있는 중앙어린이백화점으로 안내한다.   


이 백화점 꼭대기층 난간에 붉은 광장 쪽으로 볼 수 있는 전망대가 있다. 입장권은 1인당 50루블이다. 난간으로 나가지 직전 "어린 시절 박물관"이 있다. 이곳에는 추억을 되살려 주는 소련 시대의 인형과 장난감들로 가득 차 있다.



백화점 난간에서 바라본 붉은 광장 쪽이다. 첨탑들이 우뚝 솟아나 있다. 



전체 전망을 본 후 우리는 우리는 니콜스카야 거리를 통해 붉은 광장으로 이동한다. 보행자 전용 거리다. 거리는 온통 예쁜 전등으로 장식되어 있다. 밤에 보지 못한 것이 아쉬움으로 남는다. 



니콜스카야 거리 입구에 있는 작고 아늑한 성당를 만난다. 1625년 세워진 카잔 성모 성당이다. 러시아 사람들이 가장 숭배하는 성화 중 하나가 바로 카잔 성모다. 이 성당은 스탈린의 모스크바 도심 재건 계획에 따라 1936년 철거되었으나 1990년대 초에 복원되었다.  



카잔 성당 길 건너 우뚝 솟은 붉은 벽돌 건물이 예사롭지가 않다. 1872년 알렉산드르 2세 황제의 명령으로 세워진 러시아 국립역사박물관이다. 선사시대부터 로마로프 왕조까지 다양한 유물이 전시되어 있다.    



붉은 광장이다. 크렘린 궁을 도시와 분리시키는 경계에 있다. 옛날에는 중요한 시장터였고 지금은 러시아 공공 행사가 주로 열리는 장소이다. 성벽 안으로 대통령 관저, 밖으로 레닌 묘 그리고 저 멀리 바실리 성당이 보인다. 



레닌 묘 맞은 편에 굼 백화점[관련글은 여기로]이다.  



레닌 묘다. 영구 보존 처리된 레닌 시신이 안치 되어 있다. 내부는 섭씨 16도 습도 80-90%를 유지하고 있다.    



레닌 묘는 월요일과 금요일를 제외하고 아침 10시에서 오후 1시까지 일반인들에게 무료로 공개 되어 있다. 이날 우리 일행은 줄을 서서 기다린 지 40분만에 레닌 묘에 들어갔다. 



레닌 묘 뒤로 성벽을 따라 스탈린을 비롯한 소련 지도자들이 묻혀 있다.



바실리 성당에서 가까운 곳에 있는 스파스카야(구세주) 탑이다. 크렘린 동쪽 성벽의 주된 출입구로 1491년 세워졌다. 과거 이 문은 황제가 출입했고 지금은 대통령 및 국빈, 고위공무원 등 주요인사가 이용한다.  



러시아와 모스크바의 상징 중 하나인 바실리 성당이다. 이반 4세(뇌제)의 명에 따라 카잔 칸국에 대한 승리를 기념해 16세기 중반에 세워졌다. 각양각색의 양파 지붕이 인상적이다. 



바실리 성당만큼 나의 관심을 끈 것은 바로 성당 앞에 있는 미닌과 포자르스키 청동 기념상이다. 이 두 사람은 1612년 모스크바 전투에서 리투아니아-폴란드 연방에 승리하는 데 큰 업적을 이루었다. 승리 200주년을 맞아 1818년 세워졌다. 알렉산드르 1세 황제의 명에 따라 붉은 광장 가운데에 위치했으나 1936년 현재 자리로 옮겨졌다.       



바실리 성당을 뒤로 하고 왼쪽으로 도로를 건너 모스크바 강변 쪽으로 이동한다. 공연장, 지하주차장, 야외공연장 등을 갖춘 자라디예 공원이 나온다.    



공원에 있는 야외공연장 돔 유리천장에서 안개처럼 뿜어나오는 물은 시원하게 해준다.     



이 공원의 압권은 바로 강까지 쭉 뻗어 있는 도보 다리다. 다리 너머에 스탈린 7자매 건물 중 하나인 코텔니체스카야 제방 빌딩이 보인다.



아래 동영상은 돌출 다리에서 본 주변 경관이다. 



공원 너머에 크렘린 첨탑들이 보인다. 강변을 따라 구세주 그리스도 성당으로 이동한다.



구세주 그리스도 성당은 1812년 나폴레옹에 대한 승리로 신에게 감사하기 위해 1883년 세워졌다. 높이가 105미터고 동시에 만명이 미사를 볼 수 있다. 1931년 철거되었고 이 자리에 야외 수영장이 건설되었다. 2000년에 복원되었다.        



철문 조각상이 눈에 들어온다. 4대 복음서를 쓴 마태(천사), 마가(사자), 누가(소), 요한(독수리)다.



크렘린 쪽으로 걸어가면 거대한 조각상을 만난다. 2016년 세워진 17.5미터의 블라디미르 대공이다. 그는 989년 그리스 정교를 키예프 대공국의 국교로 정했다.  



크렘린 서쪽 벽을 따라서 있는 알렉산드롭스키 정원이다. 나폴레옹 모스크바 침공으로 파괴된 도시를 재건하면서 지은 정원이다. 길이가 865미터에 이른다. 여러 기념물들이다. 크렘린 궁 입장권도 이 공원에 있는 매표소에서 산다. 표를 사고 입장하는 줄이 워넉 길어서 우리 일행은 궁 입장은 하지 않았다. 



1612년 리투아니아-폴란드 연방, 1812년 나폴레옹 프랑스, 1945년 독일을 물리친 것은 러시아 역사에서 아주 중요하다.   



러시아 국립역사박물관 정면이다. 



나도 황금색 원 안으로 들어가 본다. 여기가 모든 길이 시작되는 점이다.



텔레비전 뉴스에서 자주 등장하는 국가두마(국가회의) 건물이다. 러시아 연방 의회의 하원이다.   



볼쇼이 극장이다.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오페라 극장 중 하나이다. 언젠가 한번 더 안에서 관람할 기회가 오길 바란다. 



러시아와 모스크바가 엄청나게 거대하다는 것을 새삼스럽게 느껴 보는 하루였다. 아래는 이날 한나절 둘러본 동선이다.    


이상은 초유스 모스크바 여행기 11편입니다. 
초유스 모스크바 여행기 1편 | 2편 | 3편 | 4편 | 5편 | 6편 | 7편 | 8편 | 9편 | 10편 | 11편 | 12편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사진 찍을 맛 나겠네요.....

    2019.11.05 06: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