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트3국 여행2019.10.22 05:45

발트 3국을 여행하기에 가장 좋은 계절은 언제인가라는 질문을 자주 받는다. 대답하기가 늘 조금 망설여진다. 왜냐하면 계절마다 그 나름대로의 아름다움을 지니고 있기 때문이다. 

오유월은 노란 민들레꽃과 유채꽃이 들판을 장식하고 있다. 칠팔월은 일찍 뜬 해가 서쪽으로 넘어갈 줄을 모른다. 구시월은 단풍과 야경을 만끽할 수 있다. 겨울은 크리스마스 시장과 눈덮인 숲대지와 아늑한 카페 등을 즐길 수 있다. 

요즘 발트 3국은 기록적인 따뜻한 날씨가 계속되고 있다. 보통 10월 하순 첫눈이 올 시기인데 올해는 여름 날씨다. 9월 중순에는 밤온도가 영하로 내려갈 정도로 추웠는데 10월 중순부터는 낮온도가 영상 15-20도이다. 

대체로 9월 하순이나 10월 초순이 이런 날씨인데 올해는 10월 하순이다. 남쪽에서 오는 안정된 고기압의 영향으로 날씨가 따뜻하고 맑다. 이런 날씨를 리투아니아인들, 동슬라브인들 그리고 독일인들은 "늙은 여인 여름", 북아메리카인들은 "인디언 여름", 이탈리아와 프랑스 사람들은 "산 마르티노 여름", 불가리아와 세르비아 사람들은 "짚시 여름", 체코 사람들은 "거미망 여름" 그리고 라트비아 사람들은 돌아온 여름이라는 뜻인 "아트바사라"라고 부른다. 

10월 초순과 중순의 발트 3국 가을 풍경을 사진으로 소개한다. 먼저 에스토니아 라헤마 국립습지공원이다. 습지 물 위로 가을 하늘이 떠다닌다.  


10월 초순 리투아니아 빌뉴스 구시가지 골목길 담 너머에 있는 단풍나무는 이제 막 물어들어 가고 있다.


리투아니아 구시가지 빌냐 강변에 있는 단풍나무는 제법 물들어 가고 있다.


10월 초순 리투아니아 트라카이에 있는 공원이다. 


10월 초순 빌뉴스에 있는 대저택이다.  


10월 중순 라트비아 리가 운하다. 떨어진 단풍이 운하의 양쪽 변을 온통 덮고 있다.


10월 중순 트라카이 성과 갈베 호수의 모습이다.


10월 중순 빌뉴스 구시가지 모습이다.


단풍이 떨어지듯이 소련 시대의 상징물 하나인 노총 회관이 허물어지고 있다.  


10월 중순 빌뉴스 성벽 옹성이다.


언덕 위에서 내려다 본 빌뉴스 구시가지다. 저 멀리 개디미나스 성탑이 보인다.


빌뉴스 구가시지와 경계를 이루는 빌냐 강이다.


오른쪽 첨탑 성당이 바로 나폴레옹이 파리로 가져 가고 싶다고 한 안나 성당이다.


마로니에 단풍이다. 마치 소원을 적은 노란색 색종이를 가지에 주렁주렁 매달아 놓은 듯하다.


아직 떨어지지 않은 단풍과 땅바닥에 바람따라 뒹구는 단풍나무 낙엽이 서로 누가 더 노란색인지를 놓고 경쟁하는 듯하다.


온통 노란색으로 변한 자작나무 단풍이 돋보인다.  


10월 중순 빌뉴스 구시가지 새래이키쉬캬이(Sereikiškių parkas) 공원에서 만난 자작나무 노란 단풍색은 그야말로 서울 가로수 은행나무의 단풍색을 방불케 한다. 잎이 작은 자작나무의 노란 단풍이 이렇게 아름다울 수 있구나를 새삼스럽게 느끼게 된다.


리가의 가을 거리 | 탈린의 가을 거리 | 타르투의 가을 거리 | 내장산 단풍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것이 진정 자작나무란 말입니까..

    2019.10.22 11: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자작나무 맞아요. 보통 기둥 하나가 위로 뻗어 올라가는데 종종 굵은 가지 여러 개가 옆으로 뻗어 가는 자작나무를 만날 수 있어요.

      2019.10.22 17:02 신고 [ ADDR : EDIT/ DEL ]
  2. 사진 하나하나 그림이네요,,

    2019.10.22 15: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단풍 시즌이 실감나게 하네요..

    2019.10.22 21: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