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여행2019.10.14 21:43

특히 낯선 여행지에서 내 취미는 걷는 것이다. 걷고 걷다보면 낯선 곳이 마치 내 곳이 되어 가는 듯하다. 지난 9월 모스크바를 여행하면서도 가급적이면 걸어서 다녔다. 오늘은 승리공원에서 러시아 외무성까지 걸어 본 것에 대해 이야기하고자 한다.   

먼저 모스크바 지하철 3호선 파르크 포베디(Park Pobedy 승리공원) 역에서 내린다. 이 역은 탑승장이 지하 84미터에 위치해 있어서 모스크바에 가장 깊은 지하철 역이다. 이 역은 거대한 모자이크 벽화 두 개로 장식되어 있다. 하나는 1812년 프랑스 나폴레옹 침공 승리 벽화이고 다른 하나는 2차 세계대전 승리 벽화이다. 러시아는 이 두 전쟁의 승리를 아주 크게 부각시킨다. 

아래 벽화는 나폴레옹 모스크바 침공을 막아내고 승리한 러시아 지휘관들을 보여 주고 있다. 내가 발트 3국 한국 관광객들에게 자주 언급 하는 미하일 쿠투조프와 미하일 바클라이를 비롯한 표트르 바그라티온, 레온티 베니헤센 등이 보인다.   


먼저 쿠투조프스키 대로 가운데에 위치한 개선문에 가 본다. 이 대로 이름은 쿠투조프에서 유래된다. 그는 리투아니아 군정관으로 있다가 나폴레옹 침공 때 러시아 총사령관으로 승리로 이끈다. 샹트페테르부르크 카잔 성당에 묻혀 있고 그의 유산은 톨스토이 가문에게 넘어갔다. 쿠투조프는 러시아에서 높이 평가 받은 장군 중 하나다. 


여기도 중국 단체 여행객들로 붐빈다. 중국인들이 관광으로 유럽을 먹여 살린다라는 말을 새삼스럽게 실감케 한다.


모스크바 개선문은 1812년 나폴레옹 모스크바 침공에 대한 러시아의 승리를 기념하기 위해 조성되었다. 1834년 모스크바 도심 트베르스카야 거리에 세워진 개선문은 1936년 스탈린의 모스크바 도심 재건 사업에 따라 철거되었다. 측정, 스케치, 사진 자료 및 조각상 등이 박물관에 보관되어 오다가 1968년 현재 위치에 복원되었다. 이 개선문 주위를 승리광장이라 부르기도 한다. 


승리공원은 1960년데 지어진 야외 박물관이다. 이 공원 가운데 141.7미터의 오벨리스크가 있다.승리 여신과 성인 게오르기우스(조지)가 조각되어 있다. 공원 보수 작업 중이라 많은 곳을 둘러 볼 수 없어 아쉽다. 전승박물관, 분수대, 꽃정원, 조각상들이 곳곳에 마련되어 있다. 


성인 게오르기우스 러시아 정교 성당이다. 용을 죽이는 것으로 상징되는 4세기 기독교 성인인 게오르기우스는 모스크바의 수호성인이다. 


함께 동행한 폴란드 친구와 걸어서 쿠투조프스카야 대로를 따라 도심까지 간다. 대로 양옆에는 대로에 걸맞게 길쭉하고 거대한 아파트들이 즐비하다.


대로에 가로수가 없다니... 거대한 아파트 건물 안으로 한번 들어가 본다. 수목이 우거진 넓은 정원이 나온다. 아, 가로수가 여기 다 숨어 있네!!! 


쿠투조프스키 대로 26 건물이다. 이 건물 아파트에 소련 공산당 서기장 두 명이 살았다. 


1964년부터 1982년까지 소련 공산당 서기장을 역임한 레오니트 브레즈네프가 여기 살았다.  


그리고 1982년에서 1984년까지 소련 공산당 서기장을 역임한 유리 안드로포트도 여기 살았다. 


이 건물을 지나면 말을 타고 칼을 번쩍 들고 있는 조각상이 나온다. 주인공은 표트로 바그라티온이다. 나폴레옹 모스크바 침공 때 러시아 장군이다. 그는 조지아 왕가 출신이다.  


이 조각상이 있는 공원을 따라 모스크바 강쪽으로 가면 소련식 고층건물이 아니라 현대식 마천루가 우뚝 솟아나 있다. 마천루가 밀집해 있는 이 지역이 바로 국제 비즈니스 센터 모스크바시티(Moscow-City)다.   


여기에서 가장 높은 건물이 101층 373미터를 가진 페더레이션 타워다. 


드릴로 허공을 뚫고 천정으로 올라가는 듯하다.  


쿠투조프스키 대로에서 오른쪽으로 돌아 볼샤야 도로고밀로브스카야 거리 따라 1912년 세워진 보로딘스키 다리까지 걸어 왔다. 여기서도 나폴레옹을 이긴 러시아의 자부심을 느낄 수 있다. 보로딘스키는 보로디노(Borodino)에서 나왔다. 모스크바 근교 마을로 1812년 프랑스 군대와 러시아 군대가 격렬하게 전투를 벌인 곳이다.


스탈린 시대 지어진 고층건물 7자매 중 하나인 러시아 외부성이다. 단속에 걸린 차 주위에 경찰관 다섯 명이 보인다. 아, 러시아엔 여전히 소련 냄새가 나는구나...


이날 우리가 이동한 거리는 총 8킬로미터다. 모스크바 여행에서 "세월아 네월아"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한번 권하고 싶다. 



이상은 초유스 모스크바 여행기 9편입니다. 
초유스 모스크바 여행기 1편 | 2편 | 3편 | 4편 | 5편 | 6편 | 7편 | 8편 | 9편 | 10편 | 11편 | 12편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