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여행2019.10.14 18:46

지난 9월 모스크바 여행 중 곳곳에서 건축 현장을 만났다. 도심에 있는 쿠투조프스키 대로에서 만난 재건축 현장이다. 안전망도 없고 안전모도 없이 사람들이 여러 층을 이루어서 공사 자재를 높은 곳으로 운반하고 있다. 크레인이나 줄을 이용하면 더 안전하게 할 수 있을텐데...


모스크바 붉은 광장이다. 높은 무대 시설을 해체하고 있다. 여기도 사람들이 여러 층을 이루어서 작업을 하고 있다.



보기만 해도 아찔하다. 다행히 여긴 안전모와 안전띠를 착용하고 있다. 



이 아찔한 인간층 자재 운반을 지켜 보면서 두 가지 생각이 들었다. 하나는 "모스크바에는 공중 묘기에 능한 곡예사들이 많을 듯하다"이고 또 다른 하나는 "사람에 의존하는 작업이다보니 실업률은 떨어지겠지만 효율성은 낮을 것이다"이다. 함께 동행한 친구는 내 말을 듣고 "러시아는 여전히 소련이다"라고 답했다.



이상은 초유스 모스크바 여행기 12편입니다. 
초유스 모스크바 여행기 1편 | 2편 | 3편 | 4편 | 5편 | 6편 | 7편 | 8편 | 9편 | 10편 | 11편 | 12편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