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여행2019.10.08 04:36

지난 9월 초순 모스크바에 10여일 머무는 동안 두 차례 붉은 광장을 다녀왔다. 현지인 알로나(Alona)의 안내로 붉은 광장 주변 관광 명소를 두루 둘러 보았다. 


"모스크바에서에 제일 맛있는 아이스크림이 어디 있는지 알아?"
"모르지."
"바로 저 굼 백화점에 있지. 들어가 보자. 모스크바에서 제일 맛있는 아이스크림을 사줄게."


굼(Gum, Гум)은 글라브니이 우니베르살니 마가진(Главный универсальный магазин, 가장 큰/중요한 백화점)의 약자다. 1893년 제정 러시아 시대에 백화점으로 완공되었다. 건물 길이가 242미터이니 정말 어마어마하다. "역시 러시아구나"를 연발하게 한다.

위로 올려다 보니 유리천장으로 좌우 건물이 연결되어 있다. 마치 유리천장 철도역사에 들어온 느낌이다. 면세 안내판에 걸맞게 관관갱들을 위한 고급상품 매장들이 즐비하다.   


통로 여기저기 사람들이 줄지어 서 있다. 가까이 가보니 мороженое 글자가 보인다. 러시아어로 아이스크림이다. 소문대로 "정말 이 백화점에 맛있는 아이스크림이 있구나"를 느끼게 한다.


가격표 아이스크림 구별은 단순하다. Эскимо와 Стаканчик로 나누어진다. Эскимо(에스키모)는 막대 아이스크림을 말하고 Стаканчик(스타칸칙)은 와플컵 아이스크림을 말한다. 각각 80그램에 가격이 100루블(약 천8백원)이다.


때마침 와플컵 아이스크림을 배달해온 사람을 보게 되었다. 와플컵 아이스그림을 사는 맛은 마음에 드는 색깔과 향이 들어간 아이스크림을 직접 고르고 이것을 와플컵에 담는 모습을 지긋이 지켜 보는 것이다. 


그런데 이날 본 와플컵 아이스크림은 미리 와플컵에 담겨져 있는 아이스크림이다. 마치 딱딱한 설탕과자가 컵에 올려져 있는 듯하다. 먹어 보니 설탕처럼 달콤하다. 하기야 아이스크림이 달콤하지 않는다면 아이스크림이라 부를 수도 없겠다. 덜 부드러운 느낌이다. 길거리 가게에서 사 먹은 아이스크림과 차이를 느끼지 못했다. 모스크바 최고의 아이스크림이라는 말에 물음표를 달아 본다. 아무튼 러시아 최고 백화점에서 러시아 아이스크림을 맛 볼 수 있는 기회다. 

값을 치르자마자 받는 굼 백화점 아이스크림을 보니 리투아니아 빌뉴스 구시가지 거리에서 파는 아이스크림이 떠오른다. 느긋하게 주문하고 느긋하게 받아서 먹는 눈녹듯이 부드러운 아이스크림 말이다.


한편 백화점 안에 있는 분수대가 눈길을 끈다. 분수대 안은 수박과 멜론으로 가득 채워져 있다. 시원하게 뿜어내는 분수대 속에 담겨져 있는 수박은 정말 시원하겠다. 


화장실 걱정으로 저 수박을 맛 보지 못한 것이 아쉽다. 다음엔 꼭 보리라~~~ 


이날 굼 백화점에 만난 수박과 멜론 분수대를 영상에 담아 보았다.



이상은 초유스 모스크바 여행기 5편입니다. 
초유스 모스크바 여행기 1편 | 2편 | 3편 | 4편 | 5편 | 6편 | 7편 | 8편 | 9편 | 10편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