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여행2019.09.18 05:38

얼마 전 러시아 모스크바를 방문해 2주 동안 머물렀다. 폴란드인 친구 라덱(Radek)의 초대를 받아 그의 사촌를 방문했다. 사촌은 19세기 말엽부터 연해주에 거주하다가 20세기 초엽 러시아로 이주한 한국인의 후손이다.

* 10일간 휴가까지 내어서 우리를 안내해준 알로나와 함께 모스크바 붉은 광장에서

9월 초순 모스크바는 전혀 예상치 않은 날씨로 환영했다. 한마디로 내내 맑고 쾌적했다. 추울 것이라 예상하고 가져간 긴팔옷은 한 번도 입지 않았을 정도로 상쾌한 날씨였다. 보통 이맘때는 맑은 하늘보다는 잿빛 하늘이 가을을 재촉한다. 

날씨는 쾌적한 여름철이었지만 곳곳에는 단풍이 물들어가고 있었다. 이제 여름 백야는 저 멀리 가버리고 해지는 시간은 점점 빨라졌다. 하루 여정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와 저녁을 먹으러 할 쯤 벌써 어두어져 버렸다. 알지만 그래도 사촌 알로나(Alona)에게 한번 물어봤다.


"밖에서 활동을 많이 하는 백야의 여름이 가버렸고 이제 긴긴밤의 겨울이 다가오는데 이때는 보통 어떻게 시간을 보내세요?"

즉답 대신 그는 서랍에서 여러 개의 상자를 꺼냈다.
아기자기한 공예 작품이었다.

"긴긴 겨울밤에 이것들을 만들어요?"
"맞아요."
"이거 모두 몇 개나 되나요?"
"100개쯤요."
"한 작품 만드는 데 걸리는 시간은요?"
"하루나 이틀 정도요."
"어떻게 만들어요?"
"구리 철사에 여러 색의 구슬을 꿰기만 하면 돼요."
"쉬울 듯하지만 형태를 만들고 여러 색을 조합시키려면 상당한 손재주가 있어야겠네요."

준비물은 정말 간단하다. 구부리기 쉬운 얇은 구리 철사다.  


그리고 여러 색의 작은 구슬뿐이다.


구슬이 서 말이라도 꿰어야 보내라는 속담을 떠올리게 한다.


아래는 조류 작품들이다.


장닭


백조
 

앵무새


아래는 동물 작품들이다.


코끼리


달마시안 개


기린


수탕나귀와 암탕나귀


수말




금방이라도 재롱을 부릴 것 같은 원숭이


개미핥기


또 다른 동물 작품들이다


악어의 발달 과정 작품이다. 알에서 부화된 악어가 점점 자라는 모습이다.


문어


토끼 가족이다. 아빠 토끼, 엄마 토끼, 아기 토끼


옆에서 함께 구경하고 있던 폴란드 친구 라덱은 
"누구나 쉽게 이러 취미를 시작할 수 있지만 이렇게 100개나 만들 정성을 가진 사람은 정말 드물 거야!"라고 말했다. 절대 공감이다.


알로나의 어머니도 긴긴밤을 보내는 법을 보여주었다. 어머니는 인형을 만든다. 인형을 만들어 거실 유리 진열장에 전시를 하거나 선물을 주기도 한다. 어미니는 빌뉴스로 돌아가는 나에게 손수 만든 인형 두 개를 선물로 주었다. 


'아, 그 어머니에 그 딸이구나!'
침대까지 스마폰을 가져가 보는 나 자신도 겨울철 긴긴밤을 보내는 방법으로 유익한 취미 하나를 가져봐야겠다는 마음만이라고 가지게 하는 시간이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구리철사를 활용하니 다양한 작품이 만들어지네요 ! 귀여워요 ‘0’ㅎㅎ

    2019.09.18 10: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조문주

    와우. 대단한 작품입니다. 저도 밤이 길어지면 도전해보고 싶어집니다.

    2019.09.18 18:43 [ ADDR : EDIT/ DEL : REPLY ]